삼성전자 “美 증시 상장, 지주사 전환후 고민”

[헤럴드경제=홍석희 기자] 삼성전자는 미국 증시 상장을 지주사 전환 이후에 고민하겠다고 밝혔다. 지주사 전환 이외에 추가적인 삼성 계열사간 합병에 대해서는 현재로선 고려중인 것이 없다고도 밝혔다.

삼성전자는 29일 주주친화 정책 컨퍼런스콜을 통해 “미국 증시 상장이 삼성 브랜드에 대한 마케팅 효과 있다고 본다. 미국 증시 상장의 주요 혜택은 기업 가치 상승에 있다”며 “그러나 국내 증시가 아직 MSCI 선진지수 포함안돼 있다. 새 재원이 얼마나 들어올지 등 기업가치 상승에 대한 여러 고민이 있다. 지주사 전환 이후에 해외 상장은 고민 하겠다”고 밝혔다. 이날 컨콜 응답은 이상훈 경영지원실장이 담당했다.

삼성전자는 또 “현재로선 전자의 지주사 전환 여부만을 검토 한다. 저희는 중립적인 입장에서 지주사 전환이 어떤 영향을 미치는지는 검토한다. 현재로서는 다른 합병에 대해서는 고려치는 않고 있다”고 말했다.

이날 발표된 ‘거버넌스 위원회’의 역할에 대해서 삼성전자는 “거버넌스 위원회는 글로벌 기업들이 대부분 채택하고 있다. 주요 역할은 주주가치 제고를 위한 의견을 이사회에 내는 역할을 한다”며 “위원회 역할 통해서 외부 주주 소통 활성화 하고, 기존 이사회 내에 있었던 CSR 역할도 담당한다. CSR 위원회 그렇듯 거버넌스위원회도 사외이사 전원이 참석하는 것을 고려하고 있다”고 밝혔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