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지주회사 전환 검토. 글로벌 기업 출신 사외이사 1명 이상 추천

[헤럴드경제=최정호 기자] 삼성전자는 29일 지주회사 전환 가능성과 해외증시 상장의 기대효과 등 주주가치를 최적화하기 위한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29일공시했다.

삼성전자는 이날 주주가치 제고 방안 발표를 통해 “그동안 사업구조를 간결화하기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해 왔으며 기업의 최적 구조를 결정하는 데 있어 전략, 운영, 재무, 법률, 세제, 회계 측면에서 다양하고 중요한 사안들에 대한 검토가 필요해 여러 단계에 걸친 장기간 검토 과정이 요구될 수 있다”며 “외부전문가들에게 자문을 의뢰하고 있으며 검토에 최소 6개월 정도가 소요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고 밝혔다.

삼성전자는 또 2016년과 2017년 잉여현금흐름의 50%를 주주환원에 활용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삼성전자는 2016년 배당규모는 지난해 보다 30% 늘어난 4조원 규모로 대폭 확대한다. 주당배당금은 전년대비 36% 증가한 2만85000원으로 예상했다. 아울러 내년 1분기부터 분기별 배당을 실시하기로 했다.

삼성전자는 이와함께 이사회의 다양성과 전문성 제고를 위해 글로벌 기업 출신 사외이사 1명 이상을 추천하기로 했다. 또 전원 사외이사로 구성된 거버넌스 위원회 신설하고 이사회의 기업지배구조 관련 기능을 강화하기로 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