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청원ㆍ최경환도 朴에 ‘하야’ 요청, ‘조기대선’ 방지 고육책?

[헤럴드경제=이슬기 기자] 박근혜 대통령에 대한 국회 탄핵소추안 발의가 임박한 가운데, 새누리당 친박(親박근혜) 핵심 중진 의원들이 박 대통령에게 ‘명예 퇴진’을 직접 제안하기로 의견을 모은 것으로 알려졌다.

28일 정치권에 따르면 서청원ㆍ정갑윤ㆍ최경환ㆍ유기준ㆍ윤상현 의원 등은 이날 오후 시내 모처에서 비공개 오찬 회동을 하고 “박 대통령에게 임기를 채우는 것을 고집하기보다는 국가와 본인을 위해 명예로운 퇴진을 건의하자”고 뜻을 모았다.


전날 정의화 전 국회의장 등 정치권 원로들이 ‘4월 시한부 하야’를 제안한 데 대한 응답이다.

친박계 한 관계자는 “어제 전직 국회의장 등의 제안이 최선의 방안이라는 데 공감대를 형성한 것으로 안다”면서 “다만 퇴진 시기에 대해서는 구체적으로 적시하지 않기로 한 것으로 들었다”고 했다.

이날 회동에 참석한 서 의원 역시 이날 회동 이후 기자들과 만나 “이 시기를 어떻게 극복할 것인가에 대해 논의했다. (질서있는 퇴진도) 이야기했다”며 “그 부분에 공감을 많이 했다”고 내부 분위기를 전했다.

이에 따라 정치권 일각에서는 “친박계가 조기대선의 현실화를 우려하는 것 아니냐”는 분석도 나온다.

만일 탄핵이 성공해 대통령 자리가 궐위 상태가 되면, 이후 60일 이내에 새 대통령을 선출해야만 한다. 뚜렷한 대권주자가 없는 새누리당 입장으로서는 고스란히 야권에 정권을 넘겨줘야 하는 것이다.

정치권 한 관계자는 “원로들의 주장대로 하야 시기를 내년 4월로 못 박고, 국회 추천 총리로 하여금 개헌에 먼저 착수토록 하면 반기문 유엔(UN) 사무총장 등 대안 카드를 만들 기회가 친박계에 생길 수도 있다”고 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