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인이 보는 한류…’토크 토크 코리아’ 수상작 전시회

세계인이 보는 한류
직접 만든 한복을 곱게 차려입고 한복의 아름다움을 표현한 러시아 여성

세계인들이 한류를 어떻게 느끼고 즐기는 지를 한눈에 알 수 있는 전시가 열린다.

문화체육관광부 해외문화홍보원은 다음 달 7일까지 광화문 광장과 서울역사 3층에서 국제 한류 콘텐츠 공모전 ‘토크 토크 코리아 2016′ 수상작 전시회를 개최한다고 28일 밝혔다.

‘우리가 생각하는 한국, 그 이상의 한국 이야기’란 주제로 마련되는 이번 전시에는 영상·사진·웹툰·엽서·캘리그라피·한복 등 6개 부문의 작품 300점을 선보인다.홍보원이 지난 6월1일부터 56일간 진행한 한류 콘텐츠 공모전에서 접수한 151개국 2만4천29개 작품 중 1~6등으로 뽑힌 우수 작품들이다.

영상 부문의 경우 K드라마를 시청하고 K댄스를 즐기는 내용을 담은 동유럽 몰도바 참가자의 작품이, 사진 부문에서는 태권도 시범을 하는 멕시코 소녀의 모습을 담은 작품이 각각 1등으로 뽑혔다.

웹툰 부문은 한국 사계절을 소재로 만든 베트남 캐릭터 작품이, 엽서 부문은 생동감 있는 ‘삼고무’의 전통 무용을 담은 페루 작품이 각각 1등상을 수상했다.

또 캘리그라피 부문은 한글의 자음과 모음으로 한국문화를 표현한 도미니카공화국의 작품이, 한복 부문은 직접 만든 한복을 곱게 차려입고 한복의 아름다움을 표현한 러시아 여성의 작품이 각각 1등으로 선정됐다.한편 이번 전시는 홍보원 누리집(www.kocis.go.kr)과 외국어 포털사이트 코리아 넷(www.korea.net)에서도 볼 수 있다.
연합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