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대, 지역민위한 ‘문화가 있는 날’ 행사 30일 개최

[헤럴드경제=박정규(화성)기자] 수원대(총장 이인수)는 오는 30일 지역 주민들과 문화를 공유하는 ‘문화가 있는 날’ 행사를 연다고 28일 밝혔다.

이번 행사는 음대, 공연영상학부 등 예술 분야의 다양한 학과들이 공동으로 진행하며, 지역주민들은 모두 무료로 관람할 수 있다.

행사에는 클래식 음악회와 인문학 콘서트 ‘시인 윤동주’, 지역민을 위한 춤 나눔 행사로 펼쳐지는 무용 공연 ‘춤, 마음의 울림’ 등 다양한 문화예술 행사가 펼쳐진다.


수원대는 그동안 지역사회를 위한 문화행사를 정기적으로 개최하고 있다. 또 대학이 소재한 화성시 관내 초·중·고 학생들의 창의체험 및 자유학기제 활동 지원을 위한 ‘찾아가는 음악회’, ‘영화 만들기’ 등 다양한 문화예술 행사도 진행하고 있다.

수원대는 앞으로도 지역주민과 학생들이 보다 풍요로운 문화생활을 향유할 수 있도록 노력할 예정이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