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당 “2일 탄핵추진”…여당 “자진사퇴하라”…기로에 선 朴대통령

야당은 29일 박근혜 대통령에 대한 탄핵소추안을 내달 2일 국회 본회의에서 처리하는 것으로 가닥을 잡았다. 반면 여당의 친박 중진에 이어 초선 의원들은 ‘질서있는 퇴진’에 힘을 실었다.

우상호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탄핵에 동참할 새누리당 의원들에게도 호소한다. 서두르자”면서 “민주당은 조속히 준비를 서둘러 이번 주 안에 탄핵이 마무리되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국민의당 박지원 비상대책위원장 겸 원내대표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국회의원 연석회의에서 “현재까지 각 당과 조율한 바에 의하면 반드시 12월 2일에 탄핵안이 통과될 수 있도록 30일 혹은 12월 1일 아침 일찍 탄핵안을 국회에 접수하자고 대체적으로 합의를 보았다”고 말했다.

이는 9일 본회의로 탄핵소추안 표결을 넘길 경우 탄핵 동력이 약화될 수 있고, 예상치 못한 돌발변수를 조기에 처리하려는 의도로 보인다.

야 3당은 이날 오전 탄핵소추안 단일안의 문구 작업을 마친 뒤 여당 비주류 의원들에게 회람토록 하고 의견을 반영해 최종안을 마련할 계획이다.

반면 여당은 박 대통령의 ‘질서있는 퇴진’에 계속 무게를 두고 있다. 전날 서청원 의원 등 친박 핵심중진들이 박 대통령에게 명예퇴진을 건의한데 이어 이날 초선의원들도 모임을 갖고 “박 대통령 탄핵보다 질서있는 퇴진이 바람직하다”면서 ”박대통령이 직접 퇴진 시기와 방법 로드맵을 밝혀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형석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