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쓰오일, 기초과학 육성 ‘우수학위 논문상’ 10명 시상

[헤럴드경제=유재훈 기자] 에쓰오일의 공익재단 에쓰오일과학문화재단은 ‘제6회 에쓰-오일 우수학위 논문상’ 시상식을 열고 5개 분야에서 선정된 젊은 과학자 10명에게 연구지원금 2억7500만원을 전달했다.

재단은 29일 서울 마포구 공덕동 본사에서 열린 시상식에서 수학ㆍ물리학ㆍ화학ㆍ생물학ㆍ지구과학 5개 기초과학 분야의 우수 연구자를 시상했다. 각 부문별 대상은 4000만원, 우수상에는 1500만원의 지원금이 전달됐다.


에쓰오일 우수학위 논문상은 기초과학 분야의 학술연구 지원을 위해 2011년 제정돼 한국과학기술한림원과 한국대학총장협회의 추천으로 우수 연구자를 선정해 연구비를 후원하고 있다.

에쓰오일은 지난해까지 격년으로 분야를 나눠 시상하던 것을 올해부터는 매년 5개 전 분야에서 수상자를 선정하고 연구지원금도 확대했다.

이날 화학분야 대상을 수상한 신혜영 씨는 “이론 화학을 기반으로 한 촉매 연구로 에쓰-오일 우수학위 논문상이라는 큰 상을 받게돼 그 동안의 노력을 인정받은 것 같아 기쁘다”며 “앞으로도 촉매 시스템 내의 다른 변수들을 통합적으로 고려한 촉매 설계 연구에 정진하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오스만 알 감디<사진> CEO는 시상식에 참석해 “기초과학 분야에서 학문적 열정과 인내심으로 우수한 논문을 발표해 세계적으로 인정받은 이들 젊은 과학자들이야말로 한국을 이끌어 갈 주역들”이라면서 “앞으로도 이들 과학자들이 안정적으로 연구에 매진할 수 있도록 지원을 지속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한편 에쓰오일은 한국의 노벨과학상 수상자 배출을 목표로 순수과학 분야 지원을 위한 독립 재단인 에쓰오일과학문화재단을 설립하여 운영해 오고 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