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가부, 올해 ‘제2차 다문화가족 포럼’ 개최

‘다문화가족 자녀의 성장발달에 따른 정책과제’ 주제

[헤럴드경제=신동윤 기자]여성가족부가 29일 오후 2시 서울 서초구 서울지방조달청 별관에서 ‘다문화가족 자녀의 성장발달에 따른 정책과제’를 주제로 ‘다문화가족 포럼’을 개최한다.

이번 포럼은 현장 전문가, 학계 등 다문화 관련 각계 관계자 1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다문화가족 자녀의 성장에 따른 정책수요를 파악하고, 성장주기에 따른 구체적인 정책과제를 모색하기 위해 마련됐다. 포럼은 전문가들의 주제발표, 현장 전문가들이 참여하는 지정토론, 참석자들이 모두 함께하는 종합토론 순으로 진행된다.

최윤정 한국여성정책연구원 연구위원은 첫 번째 주제발표자로 나서, ‘2015년 다문화가족 실태조사’ 결과를 바탕으로 다문화가족 자녀 규모와 구성의 변화와 학교생활, 가정생활, 사회생활, 경제활동, 정서, 지원서비스 요구 등 생활실태와 특성을 분석한다.

두 번째 주제발표자인 류성창 국민대 교육학과 교수는 ‘다문화학생의 진로교육과 취업지원 강화방안’을 주제로 한 발표에서 “다문화 학생들은 학교생활 적응 뿐 아니라 고등교육기관 진학과 취업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고 지적한다.

지정토론은 차윤경 한양대 교육학과 교수가 좌장을 맡고, 학계, 진로교육ㆍ군사 전문가, 결혼이민자, 지원현장(다문화가족지원센터, 한국폴리텍다솜학교) 등 다양한 분야 전문가들의 참여로 진행된다.

강은희 여가부 장관은 “다문화가족 자녀들이 차별받지 않고, 각 분야에서 재능과 강점을 마음껏 발휘할 수 있는 성장 환경을 마련하는 것은 무엇보다 중요한 정책 과제”라며 “학계, 언론, 현장에 계신 여러 전문가 분들의 의견을 수렴해 89만 다문화가족들에게 도움이 되고 공감을 얻는 정책을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