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말‘불금’강남·홍대 택시잡기 나아질까

서울시, 승차거부 특별단속

서울시는 연말 반복되는 택시 승차거부를 줄이기 위해 수요가 집중되는 강남대로, 종로 등 상습민원 발생지역 20개소를 선정해 12월 한달간 집중단속에 나선다.

서울시는 강남대로, 홍대입구역, 신촌 등 택시이용 불편민원이 가장 많이 발생하는 특별단속에 단속공무원을 집중 배치한다고 29일 밝혔다. 단속 구간은 민원 발생 빈도, 해피존 사업 추가 요청지역, 유흥업소 밀집지역을 고려하여 신논현역~강남역(790m)과 홍대입구~ 상상마당(790m), 신촌현대백화점 앞(330m)으로 선정했다.

시민불편이 가장 많이 발생하는 종로대로는 내달 3일부터 24일까지 통합단속 대신 ‘택시 해피존’ 운영을 통해 승차거부 등 택시 위법 행위를 차단하고 승객들의 질서 있는 승차를 유도하기로 했다.

매주 금요일은 강남대로, 홍대입구ㆍ신촌지역에 단속공무원을 집중배치한다. 그 외 지역도 차량을 이용한 기동단속반을 편성, 배치하여 위법행위에 대해 특별단속을 실시한다. 월~목요일에는 상습 민원 발생지역 20개소를 중심으로 단속공무원을 배치해 민원발생을 최소화할 예정이다.

또한 심야택시의 수요가 많고 택시잡기가 어려운 도심 밀집지역에서 정차 후 호객행위, 승객 골라 태우기 등 불법행위를 일삼고 있는 다른 시ㆍ도 택시에 대해 집중적인 채증을 실시하여 처분청에 강력한 행정처분을 요청할 계획이다.

강문규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