온실가스 감축 선도…효성 ‘기후 WEEK 2016’ 산자부 장관상 수상

[헤럴드경제=유재훈 기자] 효성이 온실가스 감축과 기후변화 대응 성과를 정부로부터 인정받았다.

효성은 29일 서울 코엑스 인터컨티넨탈 호텔에서 개최된 ‘기후 WEEK 2016’에서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상을 수상했다고 밝혔다.

‘기후 WEEK 2016’은 산자부가 매년 주최하는 국제 세미나로 기후 변화 대응을 위한 전문가들의 강연과 관계자들의 논의가 이뤄진다. 11회를 맞은 올해는 ‘新 기후체제 대응을 위한 한국 산업계의 과제’를 주제로 진행됐다.

효성 전략본부 권태수 상무(사진 오른쪽)가 29일 서울 코엑스 인터컨티넨탈 호텔에서 열린 ‘기후 WEEK 2016’에서 산업통상자원부 강성천 산업정책실장으로부터 산업통상부 장관상을 받았다. [사진제공=효성]

효성은 국내 첫 온실가스 감축 규제인 목표관리제가 도입되기 전인 2009년부터 ‘산업통상자원부 온실가스 감축실적 등록사업’에 참여해 외부 폐열 활용 등으로 13만톤을 감축하며 선도 역할을 톡톡히 했다. 또 2012년에는 기후변화 대응 전담조직을 구성해 내부 관리 체계를 확립하고, 2012년부터 2015년까지 매년 정부 배출 허용량을 준수하는 등 정부정책을 성실히 이행 중이다.

이와 함께 온실가스 감축 설비를 설치에 120억원을 투자하고, 2011년 6월 UN에 CDM(Clean Development Mechanism) 사업을 등록한 후 발급 받은 배출권 145만톤을 국내로 전환해 거래하며 국내 배출권 시장 활성화에도 큰 몫을 했다.

조현준 전략본부장(사장)은 “효성은 본격적으로 배출권거래제가 실시되기 전부터 오랫동안 친환경경영을 위해 노력해왔다”며 “온실가스 발생을 감소시킨 프리미엄 효율 전동기, 저온가공 원사, 폐어망 활용 재활용원사 등 친환경기술 개발에도 앞장서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조 본부장은 “최근 개발한 빅데이터를 활용한 생산성 향상(에너지 절감) 시스템을 국내외 모든 사업장에 적용해 국내뿐만 아니라 전 세계 모든 사업장에서 기후 변화에 적극 대응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