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승민부터 김형오까지…‘인물난’ 속 與 비대위원장은 누구?

[헤럴드경제=이슬기 기자] 새누리당 비박(非박근혜)계 주도 비상시국위원회가 30일까지 비상대책위원장 후보 3명을 확정키로 한 가운데, 전직 국무총리와 국회의장부터 현역 의원까지 다양한 인사들이 물망에 오르내리고 있다. 일부 정치권 원로가 비대위원장직 거부 의사를 분명히 하는 등 ‘인물난’이 가중되면서 하마평이 난무하는 양상이다.

이에 따라 비박계 일각에서는 “이정현 대표의 비대위 수락 의사를 먼저 분명히 확인해야 한다”는 주장도 나온다.


29일 정치권에 따르면 새누리당 비대위원장 후보로 거론된 인사는 김형오 전 국회의장, 인명진 목사, 김황식 전 국무총리, 손학규 전 경기지사, 조순형 전 의원, 김진현 전 장관 등이다. 비박계는 특히 김형오 전 의장을 비대위원장 후보로 강하게 밀어왔다. 김무성 전 대표 측이 추천한 것으로 알려진 김진현 전 장관 역시 유력한 원외 비대위원장 후보다.

이 외에 ‘미스터 쓴소리’로 알려진 원로 정치인 조순형 전 의원 등도 비대위원장 후보군에 오르내리고 있다.

문제는 인 목사가 최근 비대위원장 거부 입장을 분명히 하는 등 인물난이 가중되고 있다는 것이다. 결국 비박계는 당내 현역 의원으로도 시선을 돌리고 있다는 것이 일부 의원들의 전언이다. 친박(親박근혜)계와 비박계 사이에서 ‘통합의 기수’를 자처하면서도, 정책과 당 쇄신 차원에서는 개혁적 성향이 강한 유승민 의원이 비대위원장 감으로 유력하게 거론된다.

이정현 대표가 전날 “주류나 비주류에서 추천하니 무조건 받으라고 하면, 속하지 않은 나머지 초재선을 포함한 당구성원들이 받을 수 있겠냐”며 비박계 주도 비대위 구성에 부정적 입장을 보인 것도 관건이다. 비박계 한 핵심 의원은 이날 헤럴드경제와의 통화에서 “비대위원장 후보를 먼저 물색하기보다는 이 대표로부터 전권 위임 약속을 확실히 받아야 한다”고 했다.

한편, 비상시국위원회는 양 계파 중진이 모인 ‘6인 협의체’를 통해 3명의 비대위원장 후보군을 한 명으로 압축한 뒤 의원총회에서 공식 추인을 받겠다는 방침이다. 다만, 이 대표가 의총 추인 사항의 최고위원회 의결을 거부하면 비대위 구성이 무산될 수도 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