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명박 정부도 프로포폴·마늘주사 구매…고산지대 갔지만 비아그라는 구매 안해

[헤럴드경제]이명박 정부 때도 유사 프로포폴·마늘주사·염산도파민 등을 사들인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 28일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김상희 의원(더불어민주당)이 건강보험심사평가원에서 받은 ‘청와대 의약품 공급 현황’에 따르면 이명박 정부 시절 청와대는 에토미데이트리푸로주를 2011년 10월 10개, 2012년 10월 10개 사들였다.

앞서 청와대는 현 정부의 에토미데이트리푸로주 구매 논란이 일자 “신속 기관 삽관을 위한 응급 약품으로 의무실장이 항상 휴대하고 다니는 필수 약품”이라고 해명했다.


이명박 정부는 이와 함께 마늘주사 ‘푸르설타민주’과 수술용 혈압 조절제로 쓰이는 아데노코, 염산도파민, 니트로 주사 등도 구매했다.

이번 정부에서 청와대가 구매해 논란이 된 불안장애 치료제 ‘자낙스’, 수면장애 치료제 ‘서카딘’, 발기부전 치료제 ‘비아그라’ ‘팔팔정’ 등은 사지 않았다.

청와대는 앞서 이와 관련해 비아그라와 팔팔정 구매와 관련, 멕시코와 에티오피아 등 고산지대 순방에 대비해 준비했다고 해명했다.

반면 이명박 정부의 경우도 2011년 에티오피아, 2012년 남미 순방 등 고산지대를 방문했으나 비아그라는 사지 않았다.

박근혜 대통령이 취임한 이후 청와대의 의약품 구매 비용은 전 정부 때의 2배 이상으로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이명박 정부 후반기인 2011∼2012년 청와대의 의약품 월평균 구매액은 187만원(총액 4천481만원)이었다.

이는 박 대통령 취임한 첫해인 2013년부터 2016년 8월까지 3년 8개월간 청와대의 월평균 의약품 구매액 395만원(총액 1억7천370만원)의 절반 수준이다.

또 비아그라, 태반주사 등 논란이 된 의약품이 주로 구매된 2014년 9월부터 2016년 2월까지 18개월간 월평균 구입액 571만원과 비교하면 33%에 불과하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