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 산업단지 불법 집단급식소ㆍ식품공급업체 12곳 적발

[헤럴드경제=이홍석(인천) 기자] 인천 지역 산업단지 내 집단 급식소와 식품공급업체 12곳이 불법 업체로 적발됐다.

인천시 특별사법경찰과(이하 특사경)는 지난 8월 말부터 3개월간 인천 시내 산업단지 근로자의 안전한 급식제공과 집단식중독 안전사고 예방을 위해 ‘산업단지 집단급식소ㆍ식품공급업체에 대한 수사’를 실시한 결과, 식품위생법을 위반한 12곳을 적발해 인천지검에 기소의견으로 송치했다고 29일 밝혔다.

적발된 12개소 중 5개소는 산업단지 내에서 무신고 일반음식점 영업 등 불법으로 집단급식소를 운영했다.

이 중 7개소는 농산물도매시장 주변 밀집상가에서 불법식자재를 집단급식소에 공급하다가 발각됐다.

산업단지 내에서 불법으로 급식을 제공하다가 적발된 집단급식소 위탁업소는 영업이윤을 높이기 위해 유통기한 등 아무 표시가 없는 값싼 불법 식자재를 원료로 사용했다.

또 농산물도매시장 주변 밀집상가에 위치한 집단급식소 판매업소는 연간 약1 2억원의 매출을 올리면서 유통기한이 경과된 식품 약 24종 200㎏을 정상적인 식품과 혼합해 판매목적으로 진열 보관하기도 했다. 또한, 유통기한이 경과된 식품 약 3600kg 1600만원 상당을 15개 집단 급식소에 판매하다가 적발됐다.

특히 주변에 위치한 5개 업소도 비위생적인 곳에서 소분한 유통기한 등이 전혀 없는 무표시 젓갈류 판매하거나 무신고 식품소분 영업행위 등 불법 식자재를 판매하고 있는 것으로 확인돼 일부 도매시장 주변의 집단급식소 식품공급업체들의 식품안전에 대한 부실관리가 여전한 것으로 드러났다.

이밖에 인적이 드문 수도권 외곽지대인 경기 화성에 위치한 식품소분업소는 불결하고 비위생적인 화장실 옆에 소분작업장을 설치하고 젓갈류와 반찬류를 소분ㆍ재포장 판매하면서 유통기한을 최대 8개월 이상 늘려 변조하거나 유통기한 및 제조연월일을 전혀 표시하지 않은 등 표시기준을 위반한 채 인천 농산물도매시장 주변 및 수도권 일대의 식자재 도매상에게 납품하다 적발됐다.

이번에 적발된 영업주들은 식품위생법에 따라 3년 이하의 징역 또는 3000만원 이하의 벌금 처분과 함께 폐쇄명령, 영업정지 등 행정처분도 함께 받게 된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