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두언 “김무성, 떡 줄 사람 생각도 않는데 떡 안 먹겠다?…나도 대선 불출마”

-“반기문, 전문성 없어”

[헤럴드경제=이슬기 기자] 정두언 무소속 전 의원(새누리당 탈당)이 최근 대선 불출마를 선언한 김무성 새누리당 전 대표에 대해 “국민은 떡 줄 생각도 않는데, 자신이 ‘떡 안 먹겠다’고 하는 것이 말이 되느냐”고 신랄하게 비판했다. 새누리당이 지금처럼 침몰하게 된 한 원인으로도 김 전 대표를 꼽았다.


정 전 의원은 29일 오전 tbs 라디오에 출연해 “대권 주자의 기준이 무엇인지 모르겠다”며 이 같이 밝혔다. 사회자가 ‘대권주자로서 김 전 대표의 인물평’을 부탁한 직후다. 정 전 의원은 그러면서 “국민은 떡 줄 생각도 없는데, 나 떡 안 먹겠다고 해도 되는지 모르겠다”며 “그래서 저도 대선 불출마 선언을 할까 생각 중”이라고 했다.

“개인적으로는 (김 전 대표를) 좋아하는 면도 있지만, 당 대표 시절 박근혜 대통령과의 관계를 떠올리면 한심하기 그지없다”는 것이다. 정 전 의원은 “(김 전대표가) 당시 얼마든지 본인의 역할을 해서 대권주자로 발돋움할 수 있었다”며 “그런데 번번이 30시간 법칙으로 꼬리를 내리고 당도 이 모양이 됐다”고 했다.

한편, 정 전 의원은 국내 복귀를 준비 중인 반기문 유엔(UN) 사무총장에 대해서도 “정치적 전문성이 없다”고 평가절하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