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두언 “대통령, 폭동 일어날까봐 7시간 못밝히는 것”

[헤럴드경제]“야동까지 나와야 되겠느냐”는 수위 높은 발언으로 눈길을 끌었던 정두언 전 새누리당 의원이 이번에도 강도 높은 발언으로 대통령과 여야를 모두 비난했다.

지난 28일 BBS 라디오 ‘전영신의 아침저널’에 출연한 정두언 전 의원은 박근혜 대통령의 ‘세월호 7시간’의 비밀과 탄핵 정국에 대한 자신의 의견을 밝혔다.

정 전 의원은 세월호 참사 당시 대통령이 7시간 동안 뭘 했는지 밝히지 못하는 이유에 대해 “그 시간에 공무를 수행하고 있었다는 증거가 있으면 왜 여태까지 안 내밀었겠느냐. 그럴 가능성은 없기 때문에 전제할 필요가 없다”고 일축했다.


그러면서 “지금까지 이유를 대지 못한 것은 폭동이 일어날 것 같기 때문”이라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정 전 의원은 강경한 ‘탄핵론자’다. 그가 앞서 ‘야동까지 나와야 되겠느냐’는 파격적인 발언을 한 이유에 대해서도 “지금까지 나온 것도 충분하다고 보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그런데 비아그라, 프로포폴까지 나오고, 야동까지 나와 버렸지 않았느냐”며 박 대통령을 비난, 더불어민주당과 새누리당이 탄핵 역풍을 걱정하는 모습에 대해서도 “만약 탄핵이 안되면 국회는 해산해야 한다”고 여야 모두를 비난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