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청래 “박 대통령 국회에 공 넘기고 시간 벌기”…담화문 워딩 분석

[헤럴드경제] 정청래 더불어민주당 전 의원은 29일 박근혜 대통령의 3차 대국민 담화를 지켜본 뒤 “(박 대통령이) 조건 없는 즉각 퇴진을 거부했다”고 밝혔다.

정청래 전 의원은 이날 자신의 트위터에 “나는 모든 걸 내려놓을 테니 그 시기와 방법은 국회가 결정하라. 공을 국회에 던졌으니 국회가 탄핵을 하던지 맘대로 해보라. 국회는 지리한 공방을 하라. 나는 시간이 필요하다”라고 해석했다.

[사진=정청래 트위터]

이어 “박근혜 대통령이 국민과 끝까지 싸우자 한다”면서 “국민은 국회와 헌재의 소모적 탄핵절차보다 즉각퇴진을 원했지만 박근혜는 이를 거부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국회에 모든 공을 넘기고 자신은 시간벌기를 택했다”면서 “국민의 피곤함과 스트레스는 안중에 없다. 국민은 죽든말든 내길을 가겠다고 (한다)”고 적었다.

앞서 이날 박근혜 대통령은 이날 제3차 대국민담화에서 “여야 정치권이 논의해 국정의 혼란과 공백을 최소화하고 안정되게 정권을 이양할 수 있는 방안을 마련해주면 그 일정과 법 절차에 따라 대통령직에서 물러나겠다”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