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형환 “한미 FTA 상호 효혜적 성과 창출”…美 기업인에게 홍보 당부

[헤럴드경제=배문숙 기자]주형환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이 29일 “한미 자유무역협정(FTA)이 양국에 상호 호혜적 성과를 창출했다”며 국내에 진출한 미국 기업인을 상대로 FTA의 성과를 적극적으로 홍보해줄 것을 당부했다.

주 장관은 이날 서울 그랜드하얏트호텔에서 열린 주한미국상공회의소(AMCHAM) 간담회에서 ‘트럼프 신정부와의 새로운 경제협력 방안’을 주제로 한 연설을 통해 이같이 강조했다.

주 장관은 “그간 한미 경제 및 통상 관계는 한미 FTA를 플랫폼 삼아 상호 호혜적인 성과를 창출했다”며 “미국 신정부 출범을 계기로 이를 지속 심화ㆍ발전시켜야한다”고 말했다.


그는 “한미 FTA는 협상시점부터 양국 간 이익균형을 이뤘다”며 “세계교역 침체 속에서도 지난 5년간 교역ㆍ투자, 일자리 창출 등에서 긍정적인 성과를 거뒀다”고 평가했다.

이어 “한미 FTA의 성실한 이행에 중점을 두면서 양국 간 규제협력 대화 등을 통해 미국과 협의해 나가겠다”고 덧붙였다.

이날 간담회에는 제임스 김 암참 회장, 존 슐트 암참 대표, 마크 리퍼트 주한 미국 대사를 비롯해 100여명의 기업인이 참석했다.

주 장관은 트럼프 신정부의 정책 방향을 고려할 때 양국 간에 새로운 비즈니스 기회가 창출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