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소기업계 “지금 외환위기 수준 상황”

[헤럴드경제]중소기업 10곳 중 8곳 이상이 현 경제 상황을 ‘위기’로 인식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중소기업중앙회는 최근 중소기업 300개사 관계자를 대상으로 ‘현재의 경제 상황에 대한 인식조사’를 시행한 결과, 85.7%가 위기라고 답했다고 28일 밝혔다.

특히 이들 중 3분의 1가량인 28.7%는 ‘금융위기·외환위기에 준하는 심각한 위기 상황’이라고 답했다.

경제 위기의 주된 이유(복수응답)로는 ‘소비심리 위축, 매출급감 등 내수침체’(54.1%), ‘정치리더십 부재에 따른 경제 불안’(51%), ‘정부의 정책신뢰 상실’(46.3%)등이 거론됐다.

중소기업인들은 현 위기 돌파 차원에서 정치와 경제 문제를 분리한 ‘초당적 협력’이 필요하다는 의견(44.7%)을 제시했다.


정책 일관성 유지 차원에서 조속하게 경제 콘트롤타워를 가동해야 한다는 의견도 33.3%나 됐다.

또 56.7%는 이번 조사 기간 판매 실적이 작년 같은 기간보다 감소했다고 밝혔으며 48.3%는 자금조달 사정이 악화했다고 답했다.

중소기업의 경제 위기 대처방안(복수응답)으로는 ‘원가절감 등을 통한 내실경영’(58.3%)과 ‘새로운 거래처 다변화 모색’(48.3%) 등이 언급됐다.

중소기업인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당선인에 대해서도 우려를 나타냈다.

70.7%가 트럼프 당선으로 부정적인 영향이 예상된다고 답했으며, 가장 큰 피해가예상되는 업종(복수응답)으로는 자동차(92.5%), 전기·전자(54.2%), 철강(46.2%) 등을 거론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