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정배, 안철수에 직격탄 “한 세력의 독점, 독주 허용하는 사람 당내에 소수”

[헤럴드경제=박병국 기자] 천정배 국민의당 전 공동대표가 자신과 공동대표를 겸임했던 안철수 의원에 직격탄을 날렸다.

천 전 대표는 28일 헤럴드경제와의 인터뷰에서 “안철수 전 공동대표 자신이 대권주자로서 영향력이 크고, 당에 기여한 것은 사실이지만 당이 1인 정당이라든가, 한 세력의 독주나 독점이 허용되야 한다고 보는 사람은 소수”라고 말했다. 안 전 대표를 비롯, 당내 주류인 안철수계 인사들에게 직격탄을 날린 셈이다. 천 전 대표가 언론을 통해 안 전 대표를 공개적으로 비판한 것은 총선 이후 처음이다. 천 전 대표는 자신의 대권도전과 관련해선, “십 수명의 대선주자들이 거론되고 있지만 호남 출신은 전혀 포함돼 있지 않다”며 “늘 숙고하며 저 역시도 선택지로 생각하고 있다”고 밝혔다. 다음은 일문일답.

[사진=천정배 국민의당 전 공동대표가 28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의원 회관에서 헤럴드경제와 인터뷰를 하고 있다. 박해묵 기자 [email protected]]

▶안철수 사당화 비판?

국민의당은 결국 양대 세력간의 공생으로 만들어지고 유지되고 지난 총선에서 일정 정도 성과를 이뤘다. 지역적으로 호남을 중심으로 하는 전통적인 야당 세력과 안 전 대표가 상징하는 ‘무당파’, ‘일부 새누리당 이탈자 포함하는 중도 보수 세력’이다. 한 세력만으로 성공하지 못했을 것이다. 한 세력이 다른 세력의 존재나 기여를 부인하고 파트너 십을 인정하지 않는 것은 부당하고 적절하지 않다. 안 전 대표가 당의 성공을 위해 기여를 해왔고 지금도 우리당의 가장 대표적인 대권 주자로서 큰 역할을 하고 있다. 인정한다. 안 전 대표 자신이 가진 대권주자로서의 영향력이 크고 당에 기여한 것은 사실이다. 다만 당이 1인 정당이라든가 한 세력의 독주나 독점이 허용되야 한다고 보는 사람은 소수다.

▶정계개편으로 ‘친문 VS 비문’ 구도가 짜여진다는 전망과 관련해선?

적절하지 않다. ‘비(非)’라고 하는 것은 맞지 않다. 우리가 모아야하는 것은 합리적 개혁세력이다. 개혁진영에 합류하는 사람을 쫒아내자는 것은 아니다. 비문, 비박으로 편재되는 것은 맞지 않다. 새로운 세력들이 힘을 합치려면 개혁성을 확인하고 그 가치를 중심으로 모여야 한다. 비박 중 과거에 친박 이상으로 수구냉전적 자세를 보인 사람들이 얼마든지 있을 수 있다. 지금까지 다 집권해왔는데 느닷없이 그 사람들이 개혁세력으로 변신했다고 보기 어렵다.

▶김무성 새누리당 전 대표가 연대하자고 밝힌 것에 대해선

김 전 대표의 취지를 더 봐야 한다. 사람도 사람이지만 세력의 문제 아니겠는가. 비박이라고 해서 다 연대할 수 있는 것은 아니다.

▶호남대권주자론, 대선출마?

제가 속한 호남은 정치적으로 매우 소외돼 있고 경제적으로는 매우 낙후돼 있다. 이런 문제들을 해결해서 호남도 자신의 정당한 권리와 이익을 지켜갈 수 있는 정치력을 가져야 한다, 호남 출신이라면 아예 대권 주자 반열에 거론조차 될 수 없는 환경이 됐다. 지금도 상당히 많은 대권주자가 거론되는데 그중에 호남 출신은 포함돼 있지 않다. 호남 출신으로 유력 대권 주자가 나와야 한다. 그 점에 관해서 늘 숙고하고 있고 저도 거기 선택지 하나라고 생각하고 있다. 최순실 국면 끝나면 깊게 고민할 것이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