철도공단, 말레이시아∼싱가포르 고속철도 핵심사업 수주총력발주방식 확정에 따라 민·관 협력 강화 등 한국사업단 조직개편

[헤럴드경제(대전)=이권형 기자] 한국철도시설공단(이사장 강영일)은 지난 7월 말레이시아∼싱가포르 고속철도사업(이하 말싱사업)이 ▷궤도ㆍ시스템ㆍ차량, ▷노반ㆍ건축, ▷운영 세 분야로 분리 발주되는 것으로 확정됨(양국 MOU 체결)에 따라 한국사업단의 구성을 상부(궤도ㆍ시스템ㆍ차량), 하부(노반ㆍ건축) 이원화 방식으로 전면 개편했다고 밝혔다.

핵심사업(궤도ㆍ시스템ㆍ차량) 수주를 위한 컨소시엄에는 공단을 비롯해 총 10개사가 참여하며, 약 50여명의 관계자들은 11월 29일 더케이호텔(서울 양재)에 모여 협약식을 갖고 수주를 위한 결의를 다진다.

올해 2월 4일 출범한 기존 한국사업단은 수주를 위한 체계적인 전략으로 마스터플랜을 수립하고, 현지 조사를 통한 사업 분석ㆍ발주처 초청행사ㆍ대언론 홍보활동 등을 통해 중국ㆍ일본 등 경쟁국과 격차를 줄이고자 했으며 이번 협약식을 계기로 전략을 한층 업그레이드해 수주에 더욱 박차를 가할 예정이다.

공단이 지난해 11월 23일 개관한 현지 홍보관은 현재까지 누적관객이 25만여 명에 달하는 등 한국 고속철도의 긍정 이미지를 제고하는 홍보 전진기지의 역할을 성공적으로 해내고 있으며, 파견 직원은 홍보관 개관 1주년을 전후해 전시물들을 새로이 꾸미고 홍보거리를 추가해 신선한 내용으로 현지인들을 맞이할 계획이다.

강영일 이사장은 “말레이시아와 싱가포르 양국이 오는 12월 공동협약을 체결하면 말싱사업의 본격적인 추진이 예상된다”며, “이번 한국사업단 협약식을 통해 민․관이 상호 협력함으로써 입찰에 철저히 대비할 것”이라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