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순실 변호인 “차은택측, 삼류소설 만들지 말라”

[헤럴드경제=고도예 기자] 최순실(60) 씨 변호인이 차은택(47) 전 창조경제추진단장 변호인이 전날 “차 씨가 최순실 씨의 지시로 김기춘(77) 전 대통령 비서실장을 만난 적이 있다”고 밝힌데 대해 불쾌감을 드러냈다.

최 씨 법률대리인인 법무법인 동북아의 이경재(67) 변호사는 28일 오후 서초구 정곡빌딩 사무실 앞에서 취재진을 만나 “(차 씨 변호인이) 무슨 의도로 차 씨의 진술 내용을 공개했는지 알 수 없지만 바람직하지 않다”고 말했다. 


이 변호사는 “현재 공판을 앞두고 있고, 수사 내용은 변호사로서 이야기 안하는 것이 도리”라며 “법정에서 밝혀져야 하는 내용”이라고 했다.

최 씨가 김 전 실장을 차 씨에게 소개해줬다는 주장에 대해서는 “그것을 말만 하지 말고 입증을 해야한다”고 강하게 비판했다.

이 변호사는 최 씨 측이 차 씨에게 ‘모두 안고 가라’고 말했다는 의혹에 대해서는 “재판을 삼류소설 같이 만들지 않기를 바랍니다”라며 “잡범들끼리 책임 떠넘기는 그런 수준이 돼서 되겠냐”고 지적했다.

이 변호사는 최 씨 딸 정유라 씨의 귀국과 관련해서는 “검찰에서 확인해야 할 사항”이라며 말을 아꼈다.

정호성 전 청와대 부속비서관의 휴대전화 녹음파일의 내용에 대해서도 “검찰이 말하지 않은 것은 나도 알 수가 없다”며 “수사 내용에 관해 이야기할 처지가 아니다”고 했다.

이 변호사는 “검찰은 최 씨를 현재도 계속 추가 조사하고 있다”며 “본격적인 재판 준비를 해야하는 시기이고 (관련 의혹) 나머지는 곁가지”라고 강조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