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콜] 삼성전자 “구체적인 배당 방향은 이사회에서 결정”

[헤럴드경제=홍석희 기자] 삼성전자는 29일 주주친화 정책 컨퍼런스콜을 통해 “분기배당 형태 금액은 이사회 결정하겠지만, 현재 생각은 올해 4조다. 매 분기별 1조씩 배당을 하고, 3분기 끝나고 나서 내년말 2018년 초에 2017년 성과를 기산을 해서 추가액에 대해서는 4분기 배당을 조정하겠다”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