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투데이 날씨] 아침에 영하권 “출근길 옷 따뜻하게”…서울 낮 7도

[헤럴드경제=구민정 기자] 화요일인 29일 전국은 중국 북동지방에서 다가오는 고기압의 영향을 받아 대부분 지역이 맑은 가운데 아침 기온이 영하권을 기록하는 등 추운 날씨가 예상된다.

오전 5시 현재 기온은 서울은 영하 2.6도를 가리켰다. 인천 영하 0.3도, 수원 영하 3도, 강릉 2.3도, 대전 영하 2.8도, 전주 영하 0.8도, 광주 2.3도, 대구 2도, 부산 4.1도, 제주 8.7도 등이었다. 낮 최고기온은 6도에서 13도로 전날보다 조금 높겠다. 서울 낮 최고기온은 7도로 예보됐다. 


전국이 오전에 대체로 맑다가 오후 들어 가끔 구름이 많이 끼겠으며 동해안에는 오후부터 차차 흐려져 밤에 비(강수확률 60∼70%)가 조금 내리겠다. 미세먼지 농도는 강원 영서는 ‘나쁨’, 제주는 ‘좋음’, 그 밖의 권역은 ‘보통’ 수준을 보일 것으로 전망됐다.

바다의 물결은 동해 먼바다에서 1.5∼4.0m로 차차 매우 높게, 그 밖의 해상에서는 0.5∼3.0m로 일겠다. 이날 낮부터 다음날 오전 사이에 동해안에는 너울에 의한 높은 파도가 방파제나 해안도로를 넘을 수 있어 안전사고에 유의해야 한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