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쿠바, 더 나은 협상 의지 안 보이면 관계 단절”

트럼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당선인이 28일 대(對)쿠바 관계와 관련, 쿠바가 인권 개선 의사를 보이지 않으면 현재의 양국 간 해빙 무드를 종식하겠다고 밝혔다.

트럼프 당선인은 이날 오전 트위터에 “만약 쿠바가 쿠바 국민과 쿠바계 미국인, 미국을 위한 더 나은 협상을 할 의지가 없다면 (버락 오바마 정부에서 맺은) 협정을 끝내버리겠다”는 글을 올렸다.이 같은 발언은 트럼프 당선인의 백악관 비서실장에 임명된 라인스 프리버스가 ‘쿠바 내 변화’를 향후 양국 관계 개선을 위한 선행 조건으로 내건 지 하루 만에 나왔다.

프리버스는 27일 폭스뉴스와 한 인터뷰에서 “미국과 쿠바가 관계를 이어가기 위해서는 쿠바 내에서 ‘어떠한 변화’가 있어야만 한다”며 “쿠바 정부 내에서 아무런 변화가 없다면 (지금처럼) 일방적인 거래를 가지고 갈 수는 없다”고 말했다.그러면서 그는 종교의 자유, 정치범 석방, 억압 중단을 거론하며 “양국이 개방적이고 자유로운 관계를 이어가기 위해서는 이런 변화들이 필요하다는 게 트럼프 당선인의 신념”이라고 말했다.

트럼프 당선인은 대선 기간 오바마 행정부의 대쿠바 유화정책을 비판해 왔고, 유세에서 정치·종교 자유, 정치범 석방 등 미국의 요구가 수용되지 않으면 양국 관계를 종전으로 되돌리겠다고 경고하기도 했다.트럼프 당선인의 강경 발언은 피델 카스트로 전 쿠바 국가평의회 의장이 이틀전 타계하면서 공화당 주류에서 재부상한 미국의 대쿠바 기조 변화 요구와 맥락을 같이하는 것이다.

공화당은 2014년 12월 오바마 대통령이 쿠바와 관계복원을 선언한 후 여행, 통상 등 기존 제재를 완화 및 폐지하는 등 쿠바에 일방적으로 양보만 하고 있지만, 쿠바는 인권 개선 등 가시적인 변화를 전혀 보이지 않고 있다는 불만을 갖고 있다.

쿠바계 출신인 마코 루비오(플로리다) 상원의원은 전날 NBC방송 인터뷰에서 트럼프 당선인이 대선 공약대로 쿠바에 대한 양보 철회를 1순위 과제로 삼을 것으로 확신하느냐는 질문에 “확신한다”고 말했다.그는 특히 “미국의 목표는, 첫째는 미국의 이익을 모색하는 것이고 둘째는 가까운 장래 어느 시점에 민주적 질서에 따라 정권이 이양될 수 있는 환경이 창출될 수 있도록 돕는 것”이라고 강조했다.미 외교가에서는 트럼프 당선인의 발언을 그의 ‘미국 우선주의’ 기조와 연결지어 해석하는 모습이다.

한 외교 관계자는 연합뉴스에 “양국간 국교를 다시 단절하는 것은 트럼프 당선인에게 부담스럽지 않겠느냐”면서 “국교 정상화 협상의 핵심쟁점인 쿠바 내 미국 동결 자산 청구권 문제, 시장 개방 같은 경제적 측면의 이해를 따지는데 있어 미국이 절대로 양보하지 않겠다는 의지가 담긴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연합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