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리오, 탄생 50주년…‘한국 최초의 최장수 주방세제’

[헤럴드경제=장연주 기자] 생활뷰티기업 애경(대표이사 고광현)의 우리나라 ‘주방세제의 어머니’ 트리오가 탄생 50돌이 됐다.

1966년 12월1일생인 트리오는 우리나라 최초의 원조 주방세제이자 국내 최장수 주방세제로 야채, 과일, 식기 3가지를 동시에 닦을 수 있다는 의미의 브랜드 네이밍을 통해 반세기 동안 우리나라 국민과 동고동락 했다.

당시 트리오의 탄생은 설거지라는 가사활동과 함께 주방문화에 획기적인 변화를 이끌었다. 트리오는 적은 양으로도 풍성한 거품을 내고 그릇의 기름때를 순식간에 없애면서 기존 설거지 시간을 크게 단축시켰다. 이와 함께 효과적이고 위생적인 설거지를 할 수 있게 했다. 이에 트리오는 출시와 동시에 시장점유율 70~90%를 기록했다.

1960년대 말에는 과일이나 야채를 반드시 씻어 먹어야 한다는 캠페인을 통해 국민건강에 신기원을 이뤘다. 당시 ‘한국기생충박멸협회’는 트리오를 우수추천품으로 지정하기도 했다.

애경 트리오는 올 10월 말 기준으로 50년 간 누적생산량 93만톤, 8억6778만개를 생산했다. 이는 5톤 트럭 18만6000대 분량으로, 제품용기를 일렬로 늘어 놓으면 서울~부산(416km)을 275회 왕복할 수 있는 거리다. 지구(지구둘레 약 4만Km)를 5번 회전하고 남는 양에 해당한다.

1966년 트리오 출시로 우리나라에 주방세제 카테고리가 탄생했으며, 이후 후발주자들이 본격적으로 뛰어들며 주방세제시장이 성장하고 세분화 되기 시작했다. 트리오는 주방세제의 원조답게 소비자의 니즈와 시장 트렌드를 반영한 지속적인 혁신과 품질개선 등 끊임없는 변화를 통해 전통을 유지하며 주방세제 시장을 선도했다.

2008년에는 웰빙 트렌드와 불황기 마케팅의 일환으로 프리미엄 기능에 가격은 합리적인 국내 최초의 ‘실속형 마일드’ 주방세제 ‘트리오 곡물설거지’를 출시했다. 이후에는 황사와 미세먼지로 인해 안전한 주방위생을 고민하는 소비자 니즈를 반영해 ‘트리오 항균설거지 피톤치드’, ‘트리오 홍초설거지’ 등 항균기능을 강화한 주방세제를 선보였다. 또 천연 세정성분과 항균성분에 대한 니즈를 반영해 ‘트리오 베이킹소다를 담은 주방세제’, ‘트리오 천일염을 담은 주방세제’ 등을 잇달아 출시하며 지속적인 제품혁신과 품질개선에 노력하고 있다.

올해는 트리오 50주년 기념작 ‘트리오 투명한 생각’을 출시했다. ‘트리오 투명한 생각’은 트리오가 50년 동안 지켜온 진정성과 투명성이라는 브랜드 가치를 제품기능과 연결해 ‘최선을 다하는 진심과 눈으로 확인하는 안심’을 담은 주방세제이다. 국내 최초로 전성분을 제품 정면에 표기한 것이 특징이다. 전성분 표기를 통해 트리오의 진정성을 강조하고 소비자는 공개된 성분을 직접 눈으로 확인해 안심하고 사용할 수 있게 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