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땀 한땀, 사랑의 실로 꿰맺어요”

동서대 패션디자인학과 학생들 ‘아우 인형전’ 개최

수익금 자연재해로 고통받는 아이들에 전액 기부

[헤럴드경제=윤정희(부산) 기자] “대학생들이 만든 헝겊 인형이 어린이의 소중한 생명을 구합니다.”

동서대 패션디자인학과 학생들이 29일 오후 3시 부산 사상구 동서대 GSI빌딩 3층 갤러리에서 ‘아우 인형전’을 개막한다. 다음달 2일까지 열리는 전시회에는 학생들이 재능을 기부하여 만든 인형 92개가 전시ㆍ판매될 예정이다.


아우인형전은 유니세프 인형캠페인으로 지구촌 어린이의 생명을 구하자는 취지로 시작됐다. 헝겊으로 만든 아우인형은 어린이를 상징하는 것. 그래서 아우인형을 ‘구매한다’는 말 대신 ‘입양한다’라는 표현을 쓴다. 가난한 나라 어린이를 돕기 위한 이 인형전은 1992년 이탈리아에서 시작된 이후 전 세계에서 계속 전개되고 있다.

올해는 인형 판매(개당 3만~5만원)를 통해 나오는 금액 전액을 기후변화로 발생하는 자연재해로 고통 받는 아이들이 안전하게 성장할 수 있도록 전달되며, 입양되지 않은 인형은 유니세프에 기증할 예정이다.

특히 올해는 교외전시로 부산 부산진구 부산본점 롯데호텔 33층 라운지에서 오는 12월 19일부터 내년 1월 20일까지 전시ㆍ판매도 진행할 예정이다. 


이번 인형전에는 동서대 크리에이티브 패션디자인 루트 3학년과 디자인 대학원생, 그리고 패션디자인학과 4학년 63명이 참여했다. 노윤선 패션디자인학 교수가 동서대에서 인형전을 2010년 처음 기획해 올해 일곱번째 전시회를 맞았다.

임영철(크리에이티브 패션디자인 루트 3) 씨는 “아우인형전 행사로 뜻깊은 한해를 마무리 하게 되어 기쁘며, 전시회를 통해 많은 아이들에게 도움의 손길이 전해졌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노 교수도 “기후 변화로 발생하는 자연재해로 고통 받는 아이들이 안전하게 성장할 수 있도록 힘을 모으는 데 전액 기부 할 예정이다”면서 “학생들이 열심히 인형을 제작하여 이번에 뜻 깊은 전시회를 열게 되어 기쁘고 감사하게 생각한다”고 밝혔다.

한편, 지난해 아우인형 전시ㆍ판매수익금 150여만원은 시리아 난민 어린이 돕기에 전달됐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