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대한통운, 서울지역 3시간 내 배송한다

[헤럴드경제=조민선 기자] CJ대한통운이 서울지역 3시간 배송 서비스를 개시한다.

29일 CJ대한통운은 IT기반 물류 스타트업 메쉬코리아와 ‘라스트마일 맞춤배송 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협약으로, CJ대한통운과 계약을 맺고 있는 전자상거래 업체에서 상품을 주문한 서울지역 고객은 3시간 내 배송 받을 수 있다. 또한 주문 당일 오후 10시까지 받아볼 수 있는 당일배송 서비스도 이용 가능하다.


CJ대한통운은 서울지역을 대상으로 서비스를 시작, 향후 경인, 일산, 분당 등 수도권까지 서비스 지역을 확대할 방침이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