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A에서 한미양국 세관인증제도 홍보 위한 세미나 열린다.

index

LA 총영사관(총영사 이기철)이 한미 양국 관세청과 함께 다음달 6일 오후 2시부터 5시까지 LA 한인타운에 위치한 옥스포드 팔레스 호텔에서 무역안전 세관인증 제도(C-TPAT, AEO) 활용 세미나를 개최한다.

이번 세미나는 한-미 양국의 세관인증제도인 AEO와 C-TPAT 활용정보 제공을 위해 기획됐다. AEO(Authorized Economic Operator)란 WCO(세계관세기구) 의 안전강화 규정에 따라 세계Safe Framework에 따라 전세계 154개국이 도입한 무역안전 세관인증제도로 한국은 2008년 종합인증 우수업체제도로 이를 반영했다. C-TPAT(Customs-Trade Partnership Against Terrorism) 은 미국이 2001년 발생한 9.11테러 이후 무역 안전을 확보하기 위해 도입한 업체인증제도로 AEO와 대등소이하다.

무역업체 관계자들은 “코스트코, 메이시스, 월마트, 타켓, K 마트, 시어스 그리고 BJ’s 까지 다양한 대형 유통업체들이 납품업체의 신뢰성 확인수단으로 무역안전 세관인증(C-TPAT)을 요구하고 있다”며 “세관이 제시하는 각종 안전기준을 지키면 세관의 인증을 받을 수 있고 인증업체는 세관절차상 검사생략 등의 혜택도 부여된다. 세관인증획득은 무역위험을 줄일 수 있을 뿐 아니라 그 자체를 기업의 신뢰도 입증수단으로 활용할 수 있어 경영에 큰 도움이 된다”고 설명했다. 이기철 LA 총영사는 “미 진출기업 및 한국제품 수입업체들이 무역안전세관인증제도를 활용해, 무역에서 신뢰성을 높이는 것이 장기적으로 한국의 수출확대에 도움이 된다고 판단했다. 앞으로도 한국(한인) 기업들의 미국시장진출에 도움이 되는 유용한 정보를 지속적으로 제공해 나가겠다”고 전했다. 한편 이번 세미나는 한국상사지사협의회(KITA, 회장 최덕진), KBIZ 미국서부 중소기업연합회(회장 이광의), 한미관세무역연구포럼(KACTS 회장 앤드류 서), 그리고 한인물류협회(KALA 회장 이중렬)이 후원한다.▲문의: (213)385-9300, 내선 304/ (323)939-6582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