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S그룹, 4개 주력 자회사 CEO 교체

[헤럴드경제=최정호 기자]LS그룹은 29일 오전 이사회를 열고 LS전선과 LS엠트론, 가온전선, LS글로벌 등 4개 자회사의 CEO를 교체하는 내용의 임원인사를 발표했다. 저성장 국면 극복을 위한 리더십 변화에 초점을 맞췄다.

승진은 사장 2명, 부사장 2명, 전무 8명, 상무 7명, 신규선임 12명 등 총 31명이다. 경영실적을 고려해 승진을 최소화한 지난해 20명 대비 폭을 확대해 조직 분위기를 쇄신하고 불황 극복을 위한 성과 창출에 박차를 가하겠다는 포석이다. 또한 그룹 전체적으로는 임원 규모를 축소, 효율성 위주로 조직을 슬림화했다.


이번 인사에서 LS산전 이학성 부사장은 기술 포트폴리오 관리 능력을, LS-Nikko동제련 도석구 부사장은 실적 턴어라운드를 주도했다는 점을 인정받아 각각 사장으로 승진했고, LS산전 박용상 전무는 중국사업 실적 개선으로, LS메탈 남기원 전무도 올해 흑자전환에 기여해 각각 부사장으로 승진했다.

이번 LS그룹 임원인사의 특징은 리더십 변화와 미래 준비로 요약된다. 우선 큰 폭으로 주요 계열사의 CEO를 신규선임 및 교체하고, 또 능력이 검증된 젊은 전문경영인을 사업간 전환 배치해 변화를 추구했다.

LS전선 명노현, 윤재인 대표이사(부사장)는 각각 LS전선과 가온전선 CEO로, 가온전선 김연수 대표이사(부사장)는 LS엠트론 CEO로, LS엠트론 이익희 CFO(부사장)는 LS글로벌 CEO로 각각 선임 교체됐다. 이들은 모두 1960년대생의 젊은 CEO로, LS그룹은 이러한 발탁 인사를 통해 세계적인 저성장 국면과 장기 불황을 극복할 새로운 리더십을 확보한다는 전략이다.

미래 준비 차원에서는 LS산전 이학성 부사장이 사장으로 승진, ㈜LS 기술전략부문장(CTO)을 맡아 그룹 차원의 기술경영을 더욱 강화할 계획이다. 이 사장은 계열사의 기술부문에 대한 융합 및 시너지 창출과 신기술 대응∙탐색 등 그룹에 맞는 기술 도입, 우수 엔지니어 영입 등의 역할을 주도할 예정이다.

또한 LS그룹은 전무∙상무 승진을 대폭 늘려 미래사업을 이끌 차세대 경영자를 확보, 육성하고 성과 창출에 박차를 가할 계획이다. 전무 승진자는 한상훈(㈜LS), 김동욱(LS전선), 권봉현, 오재석, 구본규(이상 LS산전), 강중구(LS-Nikko동제련), 강정석(E1), 박운택(LS오토모티브) 등 8명이며, 상무 승진자는 이준우, 신영식(이상 ㈜LS), 주완섭(LS전선), 윤성욱(LS엠트론), 정현(가온전선), 이상범(LS글로벌), 이희종(LS오토모티브) 등 7명이다.

이와 함께 최준(LS산전), 남기명(E1) 등 2명이 상무로, 강영성(LS전선), 안길영, 구동휘(이상 LS산전), 홍형기(LS-Nikko동제련), 박명호(LS엠트론), 김명균(가온전선), 김수근(E1), 정인철(예스코), 지영도, 하완수(이상 LS오토모티브) 등 10명이 이사 등 총 12명이 신규 임원으로 선임됐다.

LS그룹 관계자는 “이번 임원인사 역시 최근 2년간 실시한 주요 계열사 CEO 세대교체의 연장선 상으로, 경기 불황이 지속되는 상황에서 계열사별로 산적해 있는 경영 현안을 해결할 수 있는 능력이 검증된 CEO를 선임∙교체했다”며 “내년에도 금리, 환율, 각국의 정책 변화 등 리스크가 확대될 것으로 보고 이러한 위기를 극복하고 미래성장 준비에 집중하는 한 해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