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ECD “내년 이후 세계 경제 개선”

[헤럴드경제]경제협력개발기구(OECD)가 미국 등 주요국의 재정확대와 원자재 가격 안정 등으로 내년 이후 세계 경제 상황이 개선될 것으로 전망했다.

프랑스 파리에 본부를 둔 OECD는 28일(현지시간) 발표한 세계 경제 전망(OECD Economic Outlook) 보고서에서 세계 경제가 올해 2.9% 성장한 뒤 내년 3.3%, 2018년 3.6%로 경제 성장률이 높아질 것으로 예상했다.

OECD는 교역과 투자 부진 등으로 세계 경제 회복세가 여전히 미약한 상태이지만 내년 이후 주요국의 재정확대와 원자재 가격 안정 등으로 개선될 것으로 내다봤다.

특히 내년 1월 들어서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신 행정부가 효과적인 재정 부양 정책을 내놓으면 세계 경제 성장률이 내년 0.1%포인트, 2018년 0.3%포인트 제고될 수도 있다고 분석했다.

국가별로는 미국이 임금상승, 고용시장 개선세와 함께 재정부양책 등에 힘입어 강한 성장세를 보일 것으로 나타났다.

미국의 경제 성장률은 올해 1.5%에 그치나 내년 2.3%, 2018년에는 3.0%로 상승세를 이어갈 전망이다.

유로존(유로화 사용 19개국)은 내수 부진이 지속하고 브렉시트(영국의 유럽연합(EU) 탈퇴) 등으로 교역도 감소하면서 성장세가 미흡해 올해 1.7% 성장하고 내년(1.6%)과 2018년(1.7%)도 이와 비슷한 수준을 보일 것으로 예상됐다.

유럽 제1의 경제 대국인 독일은 올해부터 2018년까지 3년간 경제 성장률 전망치가 매해 1.7%로 같았으며 브렉시트 결정을 한 영국은 올해 2.0%에서 내년 1.2%, 2018년 1.0%로 경제 성장률이 떨어질 것으로 내다봤다.

사진=헤럴드DB

일본은 기업이익 증가와 재정부양책 등으로 올해 0.8% 경제 성장률을 기록하며 내년(1.0%)과 2018년(0.8%)에도 양호한 성장을 이룰 것으로 전망했다.

신흥개발국 가운데 OECD 비회원국인 중국은 올해 6.7%에서 내년 6.4%, 2018년 6.1%로 성장세가 서서히 둔화할 것으로 예상됐다.

OECD는 “내년 이후 세계 경제가 개선될 것으로 보이지만 보호무역주의 확산과 중국 수입 둔화, 저금리 지속에 따른 금융시장 위험 등 경제 위험 요인도 있다”면서“각국은 거시정책과 구조개혁 등을 통해 경제활력과 잠재성장률을 제고할 필요가 있다”고 당부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