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ECD ‘트럼프효과’ 기대…“미국경제 내년 2.3% 성장”

경제협력기구(OECD)가 미국이 선진국 가운데 두드러진 경제성장률을 기록할 것으로 전망하며 도널드 트럼프의 경제 정책에 힘을 실었다. 시장도 트럼프의 정책 성공에 베팅하고 있다. 다만 실제로 정책 실행에 들어가면 전망과 다소 다른 상황이 전개될 가능성도 없지 않다는 분석도 나온다.

OECD는 28일(현지시간) 발표한 세계 경제 전망 보고서에서 미국의 경제 성장률은 올해 1.5%에 그칠 것으로 예상했지만 내년에는 2.3%, 2018년에는 3.0%로 상승세를 이어갈 것으로 내다봤다.

전 세계 성장률도 올해 2.9%, 내년 3.3%, 2018년 3.6%로 높아질 것으로 예상했다. 세계 경제 회복세가 여전히 미약한 상태지만 내년 이후 주요국의 재정 확대와 원자재 가격 안정 등으로 개선될 것으로 내다봤다. 특히 내년 1월 들어 트럼프 행정부가 효과적인 재정 부양 정책을 내놓으면서 세계 경제성장률이 내년 0.1%포인트, 2018년 0.3%포인트 제고될 수도 있다고 분석했다.

OECD의 캐서린 만 수석 이코노미스트는 파이낸셜타임스(FT)에 “(트럼프의 정책 효과는) 전망의 중요한 부분이었다”면서 “앞으로 6개월 간은 특별한 일이 발생하지 않을 것으로 보지만, 2017년 하반기에는 특히 공공 인프라 건설에 힘입은 부양책이 국가 소득에서 0.25~0.5% 기여할 것으로 내다보고 있으며 2018년에는 감세가 1%가량 영향을 미칠 것으로 예상한다”고 말했다.

시장도 트럼프 정책에 대한 낙관론에 무게를 싣고 있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시장이 트럼프의 세율 인하와 인프라 건설에 기대를 걸고 있는 가운데 무역 전쟁과 재정 적자에 대해서는 크게 우려하지 않고 있다며 대선 이후 다우 존스 산업 평균 지수가 4% 이상 증가했다고 28일 전했다.

그러나 트럼프의 정책이 실제로 실행 단계에 들어가면 예상되는 긍정적 효과도 가져올 수 있지만 현재의 낙관론과 차이가 있는 부분도 발생할 수 있다고 WSJ는 내다봤다. 공화당이 상하원 선거에서 승리하면서 감세 정책이 실행되기 매우 좋은 환경이 됐지만 그것이 곧 감세가 분명히 이뤄질 것을 의미하지는 않는다고 전했다. 인프라 건설에 대해서도 이론적으로는 워싱턴 정가의 모든 사람이 이를 원하는 것으로 볼 수 있지만 재원 마련을 어떻게 하는가와 관련해 의견 충돌이 발생할 수 있다고 분석했다. 공화당에서는 재정적자를 늘리며 정부 지출을 확대하는 트럼프의 정책을 크게 선호하지는 않는다는 것이다.

무역 전쟁의 실행 가능성과 효과도 현재로서는 예측하기 어렵다고 봤다. 규제 완화는 다른 정책들에 비해 예상대로 실행될 가능성이 높을 것으로 점쳐졌지만 효과를 발휘하는 데 걸리는 시간과 소송 제기 가능성도 간과해서는 안된다고 WSJ는 전했다. 

이수민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