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정부, 한국 정치 상황에 “한미동맹 변함 없다” 잇달아 강조

[헤럴드경제=김우영 기자] 미국 정부가 한국의 혼란스런 정치 상황과 관련, “굳건한 한미동맹에는 변함이 없다”고 잇달아 언급하고 나섰다. “한국 내부 문제는 한국인들이 해결해야 할 사안”이라는 입장도 강조했다.

미국 백악관은 29일(현지시간) 박근혜 대통령이 3차 대국민담화를 통해 임기 단축을 포함한 진퇴 문제를 국회의 결정에 맡기겠다고 밝히는 등 한국 내 복잡한 정치 상황에 대해 구체적인 언급을 삼간 채 변함없는 한미동맹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조시 어니스트 백악관 대변인은 이날 정례 브리핑에서 한국의 정치적 불안정성이 한미관계, 특히 ‘아시아 재균형’ 정책에 어떤 영향을 미치느냐는 질문에 이같이 밝혔다.

그는 “한국과 미국은 수십 년 동안 가까운 동맹이었다”면서 “그 한미동맹의 힘은 미국의 민주당 정권과 공화당 정권을 거치며 지속돼 왔고, 또한 한국의 서로 다른 정권을 거치면서도 마찬가지였다”고 말했다.

또 “한국과 미국의 안보관계는 굳건하고 매우 중요해 정치적 관계에 우선한다”면서 “양국 국민의 유대는 한미관계가 얼마나 중요한지를 잘 보여주는 것이며, 분명히 정치에 우선한다”며 한미동맹의 중요성을 재차 언급했다.

어니스트 대변인은 “현재 한국 내부에서 복잡한 정치적 상황이 벌어지고 있는데 이는 한국인들의 해결해야 할 사안”이라고 덧붙였다.

그는 오바마 대통령과 박 대통령과의 최근 대화 여부를 묻는 말에는 “지난 9월 이후로 대화할 기회가 있었는지는 잘 알지 못한다”면서 “다만 오바마 대통령이 9월 초 라오스에서 박 대통령과 만날 기회가 있었고, 그 직후 북한이 (5차) 핵실험을 한지 몇 시간 지나 전화로 얘기를 나눴다”고 설명했다.

한편 앞서 존 커비 미 국무부 대변인도 28일(현지시간) 정례 브리핑에서 한국 내 상황과 관련, “한국은 미국의 확고한 동맹국으로 한미동맹에 대한 우리의 약속은 변함이 없다”고 밝힌 바 있다. 그는 “국민은 밖에 나가 정부에 대한 우려를 말할 권리를 가져야 한다”면서 “그에 대해선 집회 참가자들과 한국 정부가 알아서 얘기하도록 두겠다”고도 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