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인시, 내년 아파트 노후시설 수리 지원금 대폭 확대

-올해보다 48% 늘어난 13억원 지원…103개 단지 혜택 전망

[헤럴드경제=박정규(용인)기자]경기 용인시는 내년에 공동주택 노후시설 수리비와 임대아파트 공동전기료로 13억원을 지원키로 하고 다음달 5일~내년 2월3일까지 희망단지를 모집한다고 30일 밝혔다.

이같은 지원금액은 올해 8억8000만원에 비해 48% 증가해 지원혜택 아파트단지도 올해 62개 단지에서 103개 단지로 대폭 늘어날 전망이다.

지원 대상은 사용검사후 7년이 지난 20세대 이상 아파트 단지로 도로ㆍ보안등 증설이나 보수, 어린이놀이터 설치ㆍ보수, 노후 경로당 보수, 재해 우려가 있는 석축ㆍ옹벽 보수 등이다. 


일반 공동주택은 세대수에 따라 총 공사비의 50%내에서 2000~5000만원까지 지원한다. 국민주택 규모(85㎡)가 과반수 이상인 100세대 이하 소규모 공동주택에는 총 공사비의 90%내에서 단지별로 최대 2000만원까지 지원한다.

임대아파트는 저소득층ㆍ새터민ㆍ다문화가족 등이 거주할 경우 공동전기료를 1억원 내에서 지원한다.

지원 희망단지는 신청서와 입주자대표회의 의결서, 사업계획서 등을 시 주택과 주택지원팀에 제출하면 된다.

송종율 용인시 주택과장은 “노후된 아파트들의 안전을 위해 시설보수 예산을 올해보다 대폭 늘렸다”고 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