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박근혜, ‘폭탄’ 던지고 사라졌다”

[헤럴드경제]조국 서울대 법학전문대학원 교수는 29일 박근혜 대통령의 제3차 대국민담화에 대해 “국회에 폭탄을 던지고 사라졌다”고 비판했다. 

조 교수는 이날 자신의 트위터에 “박근혜, 여전히 ‘주변관리’ 외에는 하나도 잘못한 것이 없다고 주장한다. 자신은 검찰수사와 언론보도의 ‘피해자’라는 것!”이라면서 “그러고는 ‘친박’이 진을 치고 있는 국회에게 방안을 만들어오라고 ‘폭탄’을 던지고 사라졌다”고 썼다.

그는 이어 “자신의 거취를 국회의 정치협상에 넘겼다. ‘친박’의 버티기로 국회에서 합의가 쉽게 안 될 것이니, 그 동안 계속 직을 유지하겠다는 것”이라며 “국회, 탄핵소추 원래대로 진행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