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자본 유출 막으려 해외 투자 관련 새 규제 검토

[헤럴드경제=이수민 기자] 중국이 위안화 약세에 따른 자본 유출을 막기 위해 해외 투자에 대한 새로운 규제 방안을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는 중국 당국이 내년 9월까지 100억 달러(약 11조6840억원) 이상의 해외 투자, 중국인 투자자의 핵심사업과 무관한 10억 달러 이상 인수ㆍ합병(M&A), 국유기업의 10억 달러 이상 해외부동산 투자 등을 금지토록 했다고 중앙은행인 인민은행의 별도 문서를 인용해 29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사진=게티이미지]

미국 일간 월스트리트저널(WSJ)도 28일 중국 국무원이 자본유출을 막기 위해 중국기업의 100억 달러 이상 초대형 인수 등과 관련해 승인 절차를 강화하기로 했다고 전했다.

전문가들은 최근 위안화 약세와 외환 보유고 감소에 따라 중국 당국이 해외 투자 규제를 강화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로펌 링크래터스의 에릭 류 파트너 변호사는 자본 유출 압력이 커지면서 중국 당국이 자산 다변화를 위한 해외투자를 금지할 것으로 예상한다며, 향후 강력한 통제로 단기적으로 중국의 자본 유출이 더 어려워지고 해외 투자가 둔화할 것으로 내다봤다.

중국의 외환 보유액은 지난달 3조1200억 달러를 기록해 한 달 전에 비해 457억 달러 줄었든 것으로 나타났다. 이런 상황에서 도널드 트럼프의 당선과 미국의 금리인상 가능성에 따라 달러 강세가 극심해지면서 위안화 가치에 대한 하방 압력은 심화됐다. 그러나 최근 중국은 트럼프의 환율조작국 지정 우려를 의식한 듯 환율 변화에 개입을 자제하고 있다. 파이낸셜타임스(FT)는 위안화 가치가 올해 들어 5.8% 하락했다고 전했다.

FT는 중국 상무부 집계에 따르면 올해 10월까지 중국의 비금융 부문 해외투자는 1460억달러로 지난해 1210억달러를 훌쩍 넘었다고 전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