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朴대통령 담화, 탄핵모면 술책…조건 없이 퇴진해야”

[헤럴드경제]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전 대표는 29일 박근혜 대통령의 3차 대국민담화에 대해 “자신이 결단하면 될 일을 국회로 떠넘겨 국회를 분열시켜서 탄핵을 모면하자는 정치적 술책으로밖에 볼 수 없다”고 비판했다.

문 전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민주당 국민통합위원회 출범식에 앞서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박 대통령의 마지막 담화가 되길 바랐는데 아주 유감스럽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지금 박 대통령에게 필요한 것은 임기단축이 아니라 사임”이라고 강조했다.


문 전 대표는 “박 대통령은 담화에서 자신의 법적 책임을 부정하고 진정한 반성이 없었다”며 “박 대통령에게 필요한 것은 조건 없는 퇴진을 선언하는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국회는 흔들림 없이 탄핵 절차를 계속 밟아나가야 한다”며 “우리 당과 저는 퇴진운동과 탄핵을 병행 추진하겠다”고 했다.

또 “국회의원이라면 대통령의 즉각 하야를 바라는 촛불민심을 외면할 수 없을 것”이라면서 “새누리당 비박계 의원들도 탄핵 의결 대열에서 이탈하지 않으리라고 믿는다”고 덧붙였다.

문 전 대표는 이와 함께 박 대통령의 임기단축 발언이 개헌으로 연결될 수 있다는 관측과 관련, “개헌이 필요하지만 이 시기에 논의할 수 없다”며 “지금 개헌을 논의하는 것은 퇴진 요구와 탄핵 추진 대열에 혼선을 주려는 정치적 계산이 깔린 것이고, 개헌을 매개로 한 정계개편으로 새누리당의 집권연장을 꾀하는 정치적 계산이 담긴 것”이라고 비판했다.

이어 “개헌은 퇴진이든 탄핵이든 이 국면이 다 끝난 뒤에 국민에 의해서 논의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