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굳건한 한미동맹 변함 없다”

“혼란한 한국정치 한국인이 해결”
어니스트 백악관 대변인 브리핑


미국 정부가 한국의 혼란스런 정치 상황과 관련, “굳건한 한미동맹에는 변함이 없다”고 잇달아 언급하고 나섰다. “한국 내부 문제는 한국인들이 해결해야 할 사안”이라는 입장도 강조했다.

미국 백악관은 29일(현지시간) 박근혜 대통령이 3차 대국민담화를 통해 임기 단축을 포함한 진퇴 문제를 국회의 결정에 맡기겠다고 밝히는 등 한국 내 복잡한 정치 상황에 대해 구체적인 언급을 삼간 채 변함없는 한미동맹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조시 어니스트<사진> 백악관 대변인은 이날 정례 브리핑에서 한국의 정치적 불안정성이 한미관계, 특히 ‘아시아 재균형’ 정책에 어떤 영향을 미치느냐는 질문에 이같이 밝혔다.

그는 “한국과 미국은 수십 년 동안 가까운 동맹이었다”면서 “그 한미동맹의 힘은 미국의 민주당 정권과 공화당 정권을 거치며 지속돼 왔고, 또한 한국의 서로 다른 정권을 거치면서도 마찬가지였다”고 말했다.

또 “한국과 미국의 안보관계는 굳건하고 매우 중요해 정치적 관계에 우선한다”면서 “양국 국민의 유대는 한미관계가 얼마나 중요한지를 잘 보여주는 것이며, 분명히 정치에 우선한다”며 한미동맹의 중요성을 재차 언급했다.

어니스트 대변인은 “현재 한국 내부에서 복잡한 정치적 상황이 벌어지고 있는데 이는 한국인들의 해결해야 할 사안”이라고 덧붙였다. 그는 오바마 대통령과 박 대통령과의 최근 대화 여부를 묻는 말에는 “지난 9월 이후로 대화할 기회가 있었는지는 잘 알지 못한다”면서 “다만 오바마 대통령이 9월 초 라오스에서 박 대통령과 만날 기회가 있었고, 그 직후 북한이 (5차) 핵실험을 한지 몇 시간 지나 전화로 얘기를 나눴다”고 설명했다.

한편 앞서 존 커비 미 국무부 대변인도 28일(현지시간) 정례 브리핑에서 한국 내 상황과 관련, “한국은 미국의 확고한 동맹국으로 한미동맹에 대한 우리의 약속은 변함이 없다”고 밝힌 바 있다. 그는 “국민은 밖에 나가 정부에 대한 우려를 말할 권리를 가져야 한다”면서 “그에 대해선 집회 참가자들과 한국 정부가 알아서 얘기하도록 두겠다”고도 했다.

김우영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