野3당 대표, 30일 회동…탄핵 발의 연기안 등 논의

[헤럴드경제] 야3당은 박근혜 대통령이 3차 대국민담화에서 임기 단축 등 진퇴 문제를 국회에 맡기겠다고 밝힌 것과 관련해 30일 대표 회동을 갖고 탄핵안 발의 시기 문제 등을 논의하기로 했다.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박지원 국민의당 비상대책위원장 겸 원내대표, 심상정 정의당 상임대표 등은 30일 오전 10시 국회에서 회동을 가질 예정이다.

야권 관계자는 29일 “애초 야권은 내달 2일 본회의에서 탄핵안 의결을 시도하려 했으나 박 대통령의 대국민담화로 여권의 이탈표가 불확실해지는 등 상황이 변했다”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이어 “일각에서는 여권 인사들을 설득할 시간을 벌기 위해 내달 9일에 의결을 추진하자는 주장도 나온다”며 “내일 회동에서 공동대응 방안을 의논할 것”이라고 했다.

회동에서는 탄핵안 발의 시기 문제와 함께 예산안을 비롯한 다른 정치일정에 대한 공조방안도 논의될 것으로 보인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