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동제약, 연탄 나눔 봉사활동 진행

- 광동제약 임직원 및 가족, 독거노인과 소외이웃 찾아 연탄 전달

[헤럴드경제=손인규 기자] 광동제약(대표이사 최성원)은 밥상공동체 연탄은행(대표 허기복)과 지난 12일 노원구 중계본동의 백사마을을 찾아 ‘사랑의 연탄 나눔 봉사활동’을 진행했다고 30일 밝혔다.

이날 봉사활동에는 광동제약 임직원 및 가족 60 여 명과 밥상공동체 연탄은행 자원봉사자들이 백사마을에 거주하는 저소득 독거노인과 소외이웃을 위해 따뜻한 겨울을 보낼 수 있도록 연탄 3000장을 전달했다.

광동제약은 지난 2005년 밥상공동체 연탄은행과 자매결연을 맺은 이후 지속적인 후원금 지원과 매년 겨울을 앞두고 어려운 가정에 직접 연탄을 전달하고 있다. 


정준호 광동제약 팀장은 “작은 노력으로 어려운 이웃을 도울 수 있어 뿌듯하고 보람을 느낀 탓인지 힘들게 느껴지지 않았다”며 “오늘 함께한 참가자들의 사랑이 전달돼 주민들이 따뜻한 겨울을 보냈으면 좋겠다”라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