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명시 ‘저출산 극복 시책’ 행자부 상금 1억 받아

[헤럴드경제=박정규(광명)기자]경기 광명시(시장 양기대)가 29일 행정자치부 주관으로 열린 ‘지자체 저출산 극복을 위한 우수시책 경진대회’ 본선에 참가해 상금 1억원을 받았다.

광명시는 전국 최초로 ‘아이와 맘(Mom) 편한 도시 만들기 운영 조례’를 제정하고 민간전문가, 시민, 공무원 등 57명으로 구성된 아이와 맘 편한 도시만들기 위원회를 통해 다양한 출산ㆍ양육 정책을 추진한 것이 높은 평가를 받았다. 


지자체 ‘뉴-베이비 붐’ 조성을 위한 저출산 극복 우수시책 경진대회는 전국 226개 시군구가 참여해 1차 서류 심사와 2차 시도 경진대회, 3차 전문가들의 심층 심사를 통과한 9개의 지자체만이 이날 열린 4차 경진대회에서 저출산 정책을 평가받았다.

2017년을 광명시 저출산 극복의 원년으로 선언한 양기대 광명시장은 “전국 최초로 조례를 제정하고 위원회를 구성해 저출산 극복에 앞장선 만큼, 내년에는 더욱 다양한 정책을 추진하겠다”고 했다. 양 시장은 “단순히 출산을 장려하기보다는 민 관이 지혜를 모아 시민이 걱정 없이 아이를 낳아서 기르며 행복하게 살고 싶은 광명을 만들어 나가겠다”고 밝혔다.

앞서 광명시는 지난 17일 아이와 맘 편한 도시만들기 위원회를 통해 내년 사업 20개를 확정짓고 저출산 극복에 본격적으로 나섰다. 내년 4월에는 임신부터 출산·육아·교육·일자리·주거까지 생애주기별 맞춤형 정보를 제공하는 ‘아이와 맘 편한 박람회’를 개최할 예정하고, 현실적인 지원을 위해 부부가 함께하는 임신·출산 교실 운영, 임신·출산·육아 전문가 양성 등을 추진하며, 2030 광명시 도시계획에 아이와 맘 편한 도시만들기 세부 전략도 반영하기로 했다.

한편 광명시는 지난 7월 보건복지부가 주최한 제5회 인구의 날 기념행사에서 출산 친화 사회분위기 확산에 기여한 공로로 기초자치단체 중 시 단위로는 유일하게 대통령상을 수상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