꽃길같던 면세점, 내년엔 보릿고개 (?)

올 신규면세점 흑자 전무…요우커도 감소

내년 면세점업계는 ‘꽃길’이 아닌 생존을 위협받는 ‘보릿고개’를 넘어야 할 것으로 보인다.

30일 면세점 업계와 증권가에 따르면 신규면세점 중 아직 영업이익이 흑자를 기록한 곳이 없고 중국 정부의 제한조치로 중국인 단체 관광객이 감소할 것이란 분석까지 나오면서 면세점 성장세는 4분기 이후 둔화될 것이란 전망이 우세하다.

지난 10월 중국 국가여유국(관광정책을 전담하는 정부 기관)은 일부 지역에 한국을 방문하는 요우커 수를 전년 대비 20% 줄이고 쇼핑도 1일 1회로 제한하라는 내용의 지침을 내린 바 있다.

한 증권사 애널리스트는 “이로인해 중국 내 여행 상품가격이 인상되고 그 결과 중국인 단체 관광객에 일정기간 동안 영향을 줄 것”이라며 “내년 중국인 단체 관광객은 전년 대비 10% 감소할 것”이라고 했다.

결국 2015년 메르스 기저효과로 올해 3분기까지 고성장세를 보이던 중국인 입국자 증가율은 4분기 이후 한시적 둔화를 겪을 것이란 전망이다.

이어 그는 “2017년 중국인 단체 관광객이 한국에서 쇼핑으로 소비하는 금액은 항공편 입국자 4조2000억원, 크루즈 입국자 1조4000억원으로 총 5조6000억원이 예상된다”며 “전체 중국인 입국자 수를 2017년 821만명으로 가정하였을 때 단체 관광객은 2016년 대비 10% 감소한 359만명으로 전망된다”고 했다.

시장에서도 올해 이후의 상황을 우려하고 있다.

면세점 업계 관계자도 “지금도 손익 구조를 위협할 정도로 송객수수료가 부담요인이 되고 있는데 향후 입국 중국인 수가 줄고 쇼핑 횟수가 제한되면 경쟁은 더욱 치열해질 것”이라며 시장 축소와 함께 수수료 출혈 경쟁에 돌입할 것으로 내다봤다.

게다가 신규면세점 중 아직 영업이익 흑자를 기록하고 있는 면세점이 전무하다.

최원혁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