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포구, 낙엽의 변신…‘친환경 퇴비’로 효과 톡톡

[헤럴드경제=이원율 기자] 서울 마포구(구청장 박홍섭)는 내년 3월까지 발생하는 낙엽을 모아 친환경농장 퇴비재료로 활용하는 가로수 낙엽 재활용 사업을 추진한다고 30일 밝혔다.

구는 매년 10월부터 약 반 년간 920여톤 가로수 낙엽을 수집ㆍ운반하고 있다. 소각장, 수도권 매립지가 무게를 감당할 수 없을 만큼 양이 많아 일반 폐기물 처리업체에 돈을 내고 처리해야 하는 실정이다. 이번 사업은 이 같은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방법이다.


관내 환경미화원은 16개동을 나눠 구역별로 낙엽을 모은다. 매일 2.5톤 생활폐기물 수거차량을 활용, 차고에 임시로 쌓은 후 쓰레기와 담배꽁초 등 이물질을 제거한다. 이물질을 없앤 낙엽은 친환경 농장에 무상으로 제공하며, 친환경 농장은 퇴비용으로 사용하게 된다.

구는 작년 10월부터 약 6개월간 모두 6.5여톤 낙엽을 수거, 경기도 고양시에 있는 약 1만3,200㎡ 농장에 무상 제공한 바 있다. 가로수 낙엽 재활용 사업을 통해 절약한 예산만 3200여만원에 달했다.

박홍섭 구청장은 “쉽게 지나칠 수 있는 낙엽을 재활용하면 처리비용도 아끼고 환경도 보호할 수 있다”며 “우리 주변 쉽게 버려지는 폐기물을 재활용할 수 있는 방안을 모색하겠다”고 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