뮤지컬 ‘금강, 1894’ 내달 1일 성남아트센터서 첫 선

-이재명 시장 “남북관계 밝히는 횃불 되길”

[헤럴드경제=박정규(성남)기자] ‘1894년 암울했던 하늘, 2016년 횃불로 밝힌다.’

뮤지컬 ‘금강, 1894’가 내달 1일 성남아트센터 개막공연을 시작으로 4일간 총 6회에 걸쳐 공연을 펼친다.


뮤지컬 ‘금강, 1894’는 신동엽 시인의 서사시 ‘금강’을 원작으로 1994년 제작된 가극 ‘금강’을 성남문화재단에서 현대적 장르인 뮤지컬로 다시 제작한 것이다. 가극 ‘금강’은 지난 1994년 초연돼 큰 호평을 받았으며, 2005년 최초로 평양 봉화예술극장에서 역사적인 공연을 실시함으로써 큰 감동을 줬다.

성남시는 평화통일을 위한 지자체 차원의 남북교류협력사업 추진을 위해 지난 2일 (사)통일맞이와 협약을 맺고 ‘금강, 1894’ 평양공연을 추진하기로 했다. 이번 공연은 ‘금강, 1894’를 국내무대에 처음 올리는 자리다.

12월 1일 오후 8시에 열리는 개막공연에는 이재명 성남시장과 이해찬 (사)통일맞이 이사장을 비롯해, 원작자인 신동엽 시인의 부인인 인병선 씨, 류종열 흥사단민족통일운동본부 상임대표, 이창복 6.15공동선언실천남측위원회 상임대표의장, 전 통일부 장관인 이재정 경기도교육감, 소설가 조정래, 김연철 인제대 통일학부 교수, 김상근 경기교육원 원장, 문성근 (사)통일맞이 이사, 정인성 원불교 교무 등 평화 통일에 관심과 노력을 기울여 온 각계 각층 인사들이 참석한다.

‘금강, 1894’는 동학농민혁명이라는 역사적 배경을 통해 봉건사회의 부조리, 외세의 침탈에 저항하기 위해 봉기했던 민초들이 갈망했던 자유, 평등, 자주의 이상과 그 꿈을 이루지 못한 한(恨)을 담아내고 있다.

뮤지컬 ‘빈센트 반 고흐’로 2015년 더뮤지컬 최고의 창작 뮤지컬상을 수상한 김규종 연출가의 지휘 아래 뮤지컬 ‘삼총사’로 잘 알려진 이성준이 작곡 겸 음악감독을 맡아 자칫 무겁게 느껴질 수 있는 주제를 젊고 세련된 감각으로 그려냈다. 여기에 다양한 뮤지컬에서 실력을 인정받은 그룹 GOD의 멤버 손호영이 ‘신하늬’역을 맡았고, 이건명과 양준모, 박지연, 박호산 등 연기력과 가창력을 인정받은 여러 배우들이 출연한다.

이재명 성남시장은 “경색된 남북관계와 한반도의 위기를 이 상태로 방치해서는 안 된다는 범국민적 요구와 민족사적 부름에 부응하기 위해서 ‘금강 1894’의 평양 재공연은 한반도 평화와 통일의 마중물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이 시장은 북측 당국에 “북측이 원하는 시간과 장소에 그 어디라도 우리는 달려갈 것”이라며 실무접촉을 제안하고, 우리 정부에도 “북측이 화답해 온다면 이를 남북관계 개선의 계기로 삼아야 할 것”이라며 협조를 당부했다.

‘금강, 1894’는 1일과 2일은 오후 8시 한차례, 3일과 4일에는 14시, 19시 두 차례 공연한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