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경욱 “野, 촛불민심 기대기보다 국정수습 나서야”

[헤럴드경제] 민경욱 새누리당 원내대변인은 29일 야권이 최순실 국정농단 파문과 관련해 조승식ㆍ박영수 변호사를 특별검사 후보로 추천한 데 대해 “이번 특검은 추천 권한을 야당이 행사한 드문사례이고, 사상 최고로 막강한 사법적 권한이 부여된 상황”이라며 “따라서 이번 특검은 가장 객관적이고 공명정대한 자세로 진상규명에 나서야 하는 책무가 부여되어 있다”고 밝혔다.

민 원내대변인은 이어 “이로써 그동안 야당이 주장해왔던 요구사항들은 받아들여졌다”면서 “이제 야당도 현 국정혼란 상황을 두고 여소야대의 힘과 촛불민심 등에 기대기보다 질서있는 국정수습에 적극적으로 나서주기를 당부한다”고 강조했다.


민 원내대변인은 특검 후보로 추천된 조 변호사와 박 변호사에게는 “정치적 시각이나 정파적 논리에서 벗어나 엄정하고 공정한 수사를 통해 조속히 실체적 진실을 밝혀내 주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