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오일레븐, 유산균 전문 코스메틱 브랜드 ‘바유(Ba.U)’ 론칭

[헤럴드경제=김현경 기자] 프로바이오틱스 유산균 전문 기업 바이오일레븐이 유산균 전문 코스메틱 브랜드 ‘바유(Ba.U)’를 론칭한다고 30일 밝혔다.

‘바르는 유산균’ 콘셉트로 론칭되는 ‘바유’는 바이오일레븐의 부설연구소인 김석진좋은균연구소의 노하우와 기술력을 총집합했다. 김석진좋은균연구소가 프로바이오틱스 유산균 전문 연구소인 만큼 피부에 유익한 독자 성분과 프로바이오틱스 테크놀로지를 결합, 공인된 국내 피부 임상 기관을 통해 효능과 안전까지 입증한 전문적인 유산균 코스메틱 브랜드로 기존 화장품 브랜드와의 차별성을 두고 있다. 


건조하고 균형을 잃은 피부를 위한 독자성분(Probio Skin Complex)이 함유된 바유는 고보습을 주요 기능으로 바디 워시, 보습 로션, 피부장벽 강화 크림을 출시한다. 샤워 단계에서부터 촉촉하고 건강한 피부로 가꾸어주는 크리미한 질감의 ‘바유 모이스처라이징 바디 워시’, 부드러운 텍스처로 건조한 피부에 빠르게 흡수되는 ‘바유 스킨 릴리프 로션’, 피부장벽 강화에 도움을 주어 피부를 보호하고 깊은 보습을 선사하는 ‘바유 딥 스킨 릴리프 크림’을 선보인다.

전제품은 피부 자극 테스트를 완료했으며 ‘바유 스킨 릴리프 로션’은 보습 개선 테스트, ‘바유 딥 스킨 릴리프 크림’은 보습 개선 테스트와 피부장벽 강화 테스트까지 완료했다. 가격은 바유 모이스처라이징 바디 워시(300ml) 2만5000원, 바유 스킨 릴리프 로션(300ml) 2만8000원, 바유 딥 스킨 릴리프 크림(150ml) 2만8000원이다.

바이오일레븐 관계자는 “고대 이집트의 클레오파트라가 젊고 아름다운 피부를 유지하기 위해 유산균이 함유된 발효 우유(요거트)로 목욕을 즐겼다는 사실이 밝혀 졌을 정도로 유산균의 보습 효과는 이미 인정받은 사실”이라며 “유산균 전문 코스메틱 바유의 론칭으로 소비자들에게 ‘유산균 보습’이라는 새로운 개념이 각인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