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지원 “비박, 9일까지는 탄핵 동참…부결땐 촛불 국회로 갈 것”

[헤럴드경제]박지원 국민의당 비상대책위원장이 박근혜 대통령 탄핵과 관련해 비박계도 동참할 것으로 예상했다.

박 비대위원장은 지난 29일 방송된 JTBC ‘뉴스룸’ 전화 인터뷰에 응했다.

이날 방송에서 손석희 앵커는 박 비대위원장에게 “박 대통령의 조기 퇴진 협상에 나서지 않으면 비박계로서 다른 말을 할 가능성이 있는 건 아니냐”고 물었다.


이에 박 비대위원장은 “그렇진 않다. 국민도 박근혜 대통령이 퇴진한다고 했기 때문에 국회에서 해결하면 되지 않냐는 얘기를 할 것이다”라면서 “박 대통령을 살려놓으면 비박계가 다 죽는다고 설득했다. 비박도 최소한 9일까지는 탄핵에 동참할 것으로 생각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이번 정기국회는 12월 본회의로 끝이 난다. 만약 탄핵이 늦어지면 임시국회 소집 요구를 해야 한다. 처음부터 탄핵의 주도권은 민주당도 국민의당도 아닌 비박이 갖고 있다고 본다”면서 “그분들이 원하는 대로 맞춰주면서 목표인 대통령의 탄핵을 가결해야 한다. 9일까지 인내하며 설득하고, 국민 여론을 잘 봐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부결이 된다면 박 대통령은 면죄부를 받고 대통령직을 수행하게 되는 것”이라며 “촛불은 박 대통령에게 가는 것이 아니라 국회로 가게 될 것”이라고 전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