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기문, 예정대로 1월 중순 귀국…“그날(1월1일) 민간인 된다”

[헤럴드경제=이형석 기자] 내년 대선정국의 핵심변수인 반기문 유엔사무총장은 예정대로 내년 1월 중순 귀국한다. 앞서 혼선이 빚어지면서 일부 언론들은 반 총장이 내년 1월1일 조기귀국한다고 전한 바 있다.

반 총장은 다음달 임기만료를 앞두고 28일 뉴욕에서 일본 언론들과 가진 간담회에서 임기 후 계획에 대해 “내년 1월 1일이 되면 민간인으로서 한국에 돌아가 국민의 한 사람으로서 고향을 위해 뭐가 가능할지 친구들, 한국 사회의 지도자들과 이야기하고 싶다”고 말했다. 반 총장의 임기는 올해 12월 31일까지다.

이 발언과 관련해 일부 언론에서 반 총장이 임기 다음날 곧바로 한국에 귀국한다고 말했다고 보도했다.


그러나 스테판 두자릭 유엔사무총장 대변인은 이날 성명을 내고 “반 총장은 1월 1일에 돌아간다고 말하지 않았다”며 “반 총장은 1월 1일에 민간인으로 돌아가며, 그는 1월 중순에 한국으로 돌아갈 것으로 예상된다”고 밝혔다.

이는 1월 중순 이전에 귀국하겠다는 반 총장의 입장이 바뀌지 않았다는 것을 강조한 것으로 해석된다.

반 총장은 최순실 씨 국정개입 사건에 대해서는 “엄청나게 많은 국민의 분노와 불만을 보고 있다”며 “국민의 한사람으로서 명예에 깊은 상처를 입었다”고 말했다.

이어 “한국이 지금까지 많은 정치, 경제, 사회의 위기에 직면해 왔다”고 지적하며 “국민은 회복력, 민주적 성숙, 연대, 현명함으로 위기를 극복할 수 있을 것으로 확신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한편 반 총장은 그동안 추진해왔던 북한 방문에 대해서는 “현실적이지 않다”며 더는 추진하지 않을 것임을 시사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