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랙야크, 효성과 업무협약… 글로벌 시장 개척 나선다

[헤럴드경제=손미정 기자] 아웃도어기업 ㈜블랙야크(회장 강태선)는 글로벌 원사 브랜드를 보유한 효성(회장 조석래)과 내수 확대 및 글로벌 시장 개척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30일 밝혔다.

블랙야크는 이번 협약을 통해 2017년부터 생산되는 티셔츠와 팬츠 제품들에 탁월한 소취기능을 가진 효성의 고기능성 원사들을 적용할 계획이다. 효성이 국내 최초로 개발한 폴리에스터 원사 ‘프레쉬기어(freshgear)’와 스판덱스 ‘크레오라 프레쉬(creora® Fresh)’는 땀이 각질, 지방산과 결합해 발생하는 악취의 주원인인 암모니아와 아세트산을 획기적으로 제거하는 것이 특징이다. 

블랙야크와 효성이 29일, 블랙야크 양재사옥에서 글로벌 공략을 위한 R&D 업무 협약을 체결했다. 사진은 (왼쪽) 블랙야크 정운석 사장 (오른쪽) 효성 나이론, 폴리에스터 박병선 PU장 [사진제공=블랙야크]

이 밖에도 블랙야크와 효성은 원사 단계부터 영구적 기능이 적용될 수 있도록 공동 개발을 추진해 나갈 계획이다. 또한 유럽, 미국 등 글로벌 시장에 진출한 블랙야크와 국제적인 영업망을 확보한 효성의 글로벌 네트워크을 활용, 글로벌 시장에서도 다양한 시너지 효과를 만들어 낼 것이란 기대다.

블랙야크 마케팅본부 김준현 이사는 “블랙야크는 자체 개발뿐 아니라 훌륭한 기술을 가지고 있는 기업들과의 협업을 통해 자사 제품의 기술력 제고에 앞장서고 있다”며 “효성과의 업무협약은 의류의 기본이 되는 원사에서부터 기능성을 구현하면서 한 차원 높은 기능성 제품을 아웃도어 시장에 선보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