빙그레‘요플레’요거트 1위이젠 디저트 시장1위 부푼꿈

“바닐라등 함유 진하고 풍부한 맛”

프리미엄 ‘요플레 디저트’ 출시

빙그레의 대표적인 스테디셀러 요플레는 국내 발효유 시장을 대표하는 브랜드로 평가받고 있다.

지난해 요플레는 약 1400억원 어치, 총 3억6000만개, 일 평균 98만개가 팔렸다. 1983년 출시된 요플레는 1988년 서울올림픽을 계기로 대중의 인기를 얻었다. 이후 많은 유업체들이 제품을 출시하고 경쟁에 나섰지만, 요플레는 30여년 간 국내 떠먹는 요거트 시장 1위를 지켜왔다.

빙그레는 2012년 과감하게 요플레 ‘오리지널’을 리뉴얼했다. 장수 제품일수록 소비자들의 입맛에 익숙한 기존 제품에 변화를 주는 것을 꺼려하는 상식을 깬 것이다. 


미국에서 급성장한 그릭 요거트에 주목해 2014년 9월에 리얼 그릭 요거트 ‘요플레 요파’를 출시했다. 그릭 요거트는 그리스에서 전통적으로 즐겨 먹고 있는 요거트로 일반 요거트 대비 약 3배의 우유로 발효한 후 짜내는 작업을 통해 유청을 분리해낸다. 이 과정에서 유청 속 당과 나트륨이 함께 빠져 나가 저당, 저염으로 더욱 건강하게 즐길 수 있는 제품이 된다. 인공 첨가물을 넣지 않고도 자연스럽게 3배 우유에서 단백질이 농축돼 고단백, 저지방(2%)일 뿐 아니라 제품당 약 500억 마리 이상의 유산균이 들어있다.

여기서 한 걸음 더 나아가 디저트용 요거트 ‘요플레 디저트’를 출시하고 디저트 시장 공략에 본격 나섰다.

관련 업계에 따르면 전체 디저트 시장은 2013년 약 3000억원 수준이었으나 지난해 1조5000억원, 올해는 약 2조2000억원대로 급성장하고 있다.

이번에 출시한 ‘요플레 디저트’는 지속 성장세에 있는 디저트 시장을 겨냥해 출시한 제품으로 기존 요거트 제품에서 볼 수 없었던 바닐라, 솔티드 카라멜이 국내산 원유와 어우러져 진하고 풍부한 맛을 낸다. 최근 해외 시장에서 인기를 끌고 있는 ‘넓고 평평한’ 모양의 패키지를 국내 발효유 제품 중 처음 적용했다. 트렌디한 해외 제품에 익숙한 20~30대 소비자들의 기대치에 부응한다는 전략이다.

빙그레 관계자는 “경기불황 속 나만의 작은 사치를 즐기려는 포미족의 증가로 디저트 시장이 급성장하고 있다”며 “프리미엄 디저트 요거트 ‘요플레 디저트’는 국내 떠먹는 발효유 시장 1위인 요플레의 브랜드 가치를 더욱 높일 것으로 기대한다”고 했다.

장연주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