빨라지는 대선 시계…반기문, 내년 1월 1일 조기 귀국

[헤럴드경제]반기문 유엔 사무총장은 “내년 1월 1일 한국으로 돌아가겠다”고 말했다고 일본 주요 언론이 29일 보도했다.

‘최순실 국정농단 사건’으로 대선 시계가 빨라지는 가운데 조기 귀국할 의사를 밝힌 셈이다. 그는 당초 내년 1월 중순께 귀국할 것으로 알려졌었다. 

반 총장은 미국 뉴욕에서 일본 매체들과 가진 인터뷰에서 “국민의 한 사람으로서 고향을 위해 뭐가 가능할지 친구, 한국 사회 지도자들과 이야기하고 싶다”며 이같이 밝혔다. 반 총장의 임기는 오는 12월 31일까지다. 

반 총장은 최순실 국정농단 사건에 대해 “엄청나게 많은 국민의 분노와 불만을 보고 있다”며 “국민의 한 사람으로서 명예에 깊은 상처를 입었다”고 했다. 그는 이어 “한국은 지금까지 많은 정치ㆍ경제ㆍ사회적 위기에 직면해왔다”며 “국민은 회복력, 민주적 성숙, 연대, 현명함으로 위기를 극복할 수 있을 것이라고 확신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반 총장은 또 ‘출동 경호’ 임무를 맡은 일본 자위대가 아프리카 남수단에서 유엔평화유지활동(PKO) 임무를 수행하는 것과 관련해 “깊이 감사하고 있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